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대한적십자사 의료원, 산하 3개 병원장 임명

[라포르시안] 대한적십자사(회장 신희영)는 이달 1일 자로 인천·상주·거창적십자병원장에 각각 박태환·양정현·최준 원장을 임명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박태환·양정현·최준 병원장

박태환 신임 인천적십자병원장은 1990년 고려대의대를 졸업하고 2021년 울산대학교에서 의학박사를 받았다. 1995년 서울중앙보훈병원, 2012년 홍성의료원 신경외과 과장을 지냈으며 2019년 인천보훈병원 신경외과 부장을 역임했다.

양정현 신임 상주적십자병원장은 서울대의대를 졸업하고 1982년 동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94년 삼성서울병원 창립 멤버로서 2011년까지 암센터장을 거쳐 진료부원장을 지냈으며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건국대병원 의료원장 및 건국대 의무부총장을 역임했다.

양 병원장은 평생 외과 환자 수술 약 2만 례를 집도하고 유방암과 갑상선암에 대한 연구·진단·치료에 힘써 포브스지 선정 대한민국 명의에 선정된 바 있다. 한국유방암학회장 대한내분비학회장 대한림프부종학회장 등을 역임하고 2007년 세계유방암학회(GBBC)를 창립해 세계적인 학회로 만드는 등 유방암 권위자다.

연임된 최준 거창적십자병원장은 1997년 경북대의대를 졸업하고 국립중앙의료원·메리놀병원 등을 거쳐 2013년 거창적십자병원 내과 과장으로 부임하고, 2020년부터 제12대 병원장을 맡고 있다.

대한적십자사는 지난해 공공의료 역량을 강화하고자 서울 인천 상주 영주 거창 통영 전국 6개 적십자병원과 경인의료재활센터병원을 적십자의료원으로 통합 개편했다. 이번 병원장 선임은 의료원 출범 이후 처음으로 공개모집을 통해 이뤄졌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