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정부 "코로나19, 풍토병적 관리체계 전환 초입 단계”

[라포르시안]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2일 “현재는 오미크론의 위험도를 계속 확인하면서 풍토병적인 관리체계로 전환하기 시작한 초입 단계”라고 말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 나선 박 총괄반장은 “전파력이 강한 델타 때처럼 확진자 발생을 억제하는 노력은 효과성이 떨어지고 이를 위한 희생은 점점 더 커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위험도가 높은 환자의 발견과 치료에 주력하면서 중증과 사망을 최소화하는 대응체계 전환을 추진한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라고 했다.

특히 “앞으로도 계속 낮은 치명률을 유지하고 유행을 안정적으로 관리한다면 최종적으로 오미크론도 다른 감염병과 같은 관리체계로 이행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아직은 갈 길이 멀지만 출구를 찾는 초입에 들어선 셈”이라고 덧붙였다.

박 총괄반장은 “오미크론은 전파력이 높지만 중증도가 낮은 특성이 있고, 해외에서뿐만 아니라 국내 자료에서도 동일한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델타형 및 오미크론형 변이가 확정된 6만 7,207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오미크론 변이 중증화율은 0.38%이며 치명률은 0.18%로 델타 변이에 비해 약 1/4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하 연령군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의한 중증화율은 0.03%~0.08%이며 치명률은 0%~0.03%로 분석됐다. 

정부는 확진자 수보다 중증과 사망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의료체계의 대응 여력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박 총괄반장은 “오미크론의 낮은 치명률은 오미크론 자체의 특성과 우리나라의 높은 예방접종력, 고위험 환자 중심의 대응체계 전환과 안정된 의료체계의 결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미접종자는 12세 이상이 5.9%에 불과한 소수이지만 지난 8주간 중환자 61.2%, 사망자의 65.4%를 점유하고 있다”면서 “접종을 받지 않은 60세 이상의 경우 가장 위험성이 크고 주의해야 될 인구집단”이라고 했다.

박 총괄반장은 “특히 접종을 완료한 50대 이하의 경우 치명률은 거의 0에 가깝게 위험도가 떨어진다”면서 “오미크론의 특성을 고려할 때 확진자 숫자보다 중증과 사망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의료체계 대응여력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총괄반장은 “이번 오미크론 유행은 단기적으로는 위기이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한 번은 거쳐야 할 필연적인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박 총괄반장은 “중증과 사망피해를 최소화하고, 의료체계를 보존하면서 유행을 잘 넘긴다면 일상으로 되돌아갈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23일은 주말 동안 낮아졌던 검사량이 회복된 결과가 반영되기 때문에 확진자 수는 더 많아질 것이다. 확진자 수 증가에 너무 불안해하지 마시고 중증과 사망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