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재택치료자 전화상담 병·의원 6055개로 늘어

[라포르시안] 보건복지부는 오미크론 대응체계 개편으로 지난 10일부터 재택치료자(일반관리군) 전화 상담을 위해 ‘코로나19 전화 상담 병·의원’ 참여 신청을 받고 있으며, 지난 18일(기준 6,055개소의 병·의원이 참여 신청을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전화상담 병·의원은 일반관리군이 재택치료 중 발열 등 증상이 있을 경우 전화 상담·처방이 가능한 내 주변 동네 병·의원이다. 

전국에서 전화 상담과 ·처방이 가능한 코로나19 전화상담 병·의원은 지난 10일 행 초기 1,856개소에서 같은 달 18일 기준 6,055개소로 일 평균 약 18.4% 수준으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코로나19 전화상담 병·의원에 참여를 희망하는 병·의원이 참여 신청이 쉽도록 신청 방식도 손질한다. 그간 코로나19 전화상담 병·의원은 지자체 등을 통해 수기로 접수했으나, 지난 21일부터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복지부의료자원통합신고포털에서 직접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참여 신청 방법은 대한의사협회나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안내하고 있다.

코로나19 전화 상담 병·의원 명단을 심평원 누리집(hira.or.kr)과 일부 지자체 누리집을 통해 공개해 왔다.  현재 별도 신청 없이도 모든 동네 병·의원에서 전화 상담과 처방이 가능하지만, 지자체, 심평원 등을 통해 신청하는 경우에만 일반 국민에게 명단 공개한다. 

재택치료 일반관리군 중 발열 등 증상으로 치료가 필요한 경우, 누구나 심평원 누리집과 코로나19 누리집(ncov.mohw.go.kr) 팝업창을 통해 참여 병·의원을 확인하고 이용할 수 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