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국제성모병원 김영욱 교수, 견봉쇄골 관절염 새 진단법 개발

[라포르시안]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은 마취통증의학과 김영욱 교수가 견봉쇄골 관절염의 새 진단법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김 교수팀은 어깨 MRI를 이용해 견봉쇄골 관절염 환자 35명과 정상인 30명의 견봉쇄골 관절 단면적을 비교·분석했다. 

연구 결과, 견봉쇄골 관절염 환자의 관절 단면적이 정상인에 비해 평균 21mm² 좁아져 있었으며, 좁아진 관절 부위에서 마찰이 심하게 일어남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 결과의 민감도는 91.4%, 특이도는 90.0%로 측정됐다.

김영욱 교수는 “어깨통증은 다양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오십견이나 근육통증으로 오인해 진단이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 특히 견봉쇄골 관절염은 진단이 까다롭고, 중증일 경우 수술까지 필요해 신속하게 진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연구배경을 설명했다.

김 교수는 “그동안 관절 또는 신경 등의 단면적으로 다양한 질환을 예측할 수 있는 진단법을 정립했다”며 “이번 연구 역시 그 일환으로 임상에 실제적으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구논문은 ‘견봉쇄골 관절염 환자에서 견봉쇄골 관절 단면적의 진단적 유용성’이라는 제목으로 SCIE 국제저널인 ‘World Journal of Clinical Cases’ 2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