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비뇨의학회, ‘김세철학술인상’ 제정 10주년 기념식 가져
사진 왼쪽부터 이상돈 대한비뇨의학회장, 김세철 의료원장, 최충경 경남스틸 회장

[라포르시안] 대한비뇨의학회(회장 이상돈)는 ‘김세철학술인상’이 10주년을 맞아 지난 9일 조선호텔에서 기념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김세철학술인상’은 최근 3년간 가장 뛰어난 학술 업적을 보인 연구자를 시상해 비뇨의학 분야 연구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2012년부터 시상하고 있다. 부상으로 상금 2,000만원이 주어지는 이 상은 지난 2004년부터 2006년까지 학회 이사장을 역임한 김세철 명지병원 의료원장의 이름을 따서 제정됐다. 

학술상 상금은 우리나라 남성의학의 역사로 불릴 정도로 비뇨의학 발전에 기여한 김세철 교수가 정년퇴임 이전까지 경북중학교 동기생인 경남스틸 최충경 회장으로부터 지원 받아오던 실험실 연구 후원금을 전환해 조성했다. 

역대 수상자는 ▲2012년 충북대 의대 김원재 교수 ▲2013년 송윤섭 교수(순천향대 의대) ▲2014년 구자현 교수(서울대 의대)・나군호 교수(연세대 의대) ▲2015년 서준규 교수(인하대 의대) ▲2016년 김청수 교수(울산대 의대) ▲2017년 홍성규 교수(서울대 의대), ▲2018년 정인갑 교수(울산대 의대) ▲2019년 주명수 교수(울산대 의대) ▲2020년 안한종 교수(울산대 의대) ▲2021년 이규성 교수(성균관대 의대) 등 모두 11명이다.

비뇨의학회는 ‘김세철학술인상’ 수상자 선정의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2014년 심사규정을 제정했다. 학술이사와 학술위원, 외부 전문가들로 심사위원회를 구성, 3인의 후보자를 선정하고 비뇨의학회장을 포함한 4인의 최종위원회에서 수상자를 선정한다.

2020년 대한의학회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김세철 명지병원 의료원장은 한국과학기술한림원과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종신회원으로 대한비뇨기과학회 이사장, 아시아-태평양 성의학회 회장, 대한성학회 회장, 한국의료QA학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현재 의료기관평가인증원 인증심의위원장을 맡고 있다.

김세철 의료원장은 “비뇨의학 분야 연구활동 촉진 통해 우리나라 의학 발전에 기여하는 계기 마련 위해 시작된 학술상”이라며 “이 뜻을 흔쾌히 받아준 대한비뇨의학회 회원들과 연구에 적극 나서준 후학들, 그리고 10년간 한 결 같이 후원해 준 경남스틸 최충경 회장에게도 깊이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최충경 경남스틸 회장은 “김세철 박사와의 우정에서 싹튼 조그마한 만남이, 비뇨의학계의 큰 이정표로 세워질 수 있도록 협력해 주신 학회와 회원들께 감사한다”며 “앞으로도 김세철학술인상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터이니, 비뇨의학분야에서 우리나라 첫 노벨의학상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