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코로나19 진단·치료 동네 병의원 포털서 검색 가능해져

[라포르시안]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은 공공데이터포털(data.go.kr)을 통해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 정보’ 오픈 API를 제공, 민간 포털 검색 업체 등에서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 정보를 검색할 수 있게 됐다고 8일 밝혔다.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은 코로나19 진단·진료를 제공하는 동네 병의원으로, 대한의사협회(2월 7일 이전까지)와 심사평가원(2월 8일 이후부터)으로 참여 신청을 해 지정됐다.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 정보는 매일 업데이트 되며, 민간 포털 검색 업체는 물론 국민 누구나 공공데이터포털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복지부 이창준 지속가능한 코로나19 의료대응체계 개편 추진단장은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에 대한 공공데이터 개방으로 주요 포털 서비스를 통해 국민들이 더욱 쉽게 의료기관을 찾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사평가원 김무성 빅데이터실장(직무대리)은 “코로나19의 빠른 확산 상황에서 보건복지부와 심사평가원은 국민이 필요한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전에도 공적마스크 판매, 국민안심병원, 선별진료소 등의 정보를 오픈 API를 통해 제공한 바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심사평가원은 자원평가실은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 관련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오늘(8일)부터는 이 시스템을 활용해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 참여를 희망하는 기관으로부터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