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임기 마친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 "벌써 4년됐다" 울컥신축이전 부지 확정 성과...임기 절반 코로나 대응 매진

[라포르시안]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이 21일 오후 방산동 신축이전부지에서 이임식을 갖고 4년 임기를 마무리했다. 

정기현 원장은 2018년 1월 23일 국립중앙의료원 취임 이후 조직 전략목표를 ‘공공보건의료체계의 총괄기관’으로 정하고 외부로는 국가중앙병원으로서의 위상 재정립, 내부로는 명확한 비전과 방향성을 제시하고 이를 위해 노력했다. 

18년째 답보상태였던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 부지 확정 등 숙원사업의 실마리를 풀고, 총 4년의 임기 중 2년을 코로나19 대응을 하며 중앙감염병병원으로서 역할을 수행하는 데 매진했다.   

국가중앙병원으로의 리더십 확보를 위한 진료·연구·교육·정책부문 역량 강화와 조직 및 인사관리, 보수 및 복리후생관리 안정화 과제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국립중앙의료원이 공공보건의료 중심기관으로서 자리매김 하는 데 기여했다는 내부 평가를 받았다. 

정기현 원장은 이날 이임식에서 “진짜 4년이 됐다”며 울컥하는 목소리로 서두를 떼고 “제대로 된 법, 정부제도지원 등의 뒷받침 없이 말로만 중앙감염병병원으로 지정됐던 안타까운 현장에서 힘겹게 버텨주시고 각자의 역할을 감당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국립중앙의료원이 얼마나 소중한 기관이고, 큰 역할을 하는 귀한 존재인지를 알게 됐다”며 전 직원의 노고를 치하했다.    

정 원장은 “중앙감염병병원 건립과 새병원 신축이전은 코로나 대응과정에서 전 직원이 다같이 확보한 성과이며, 국민의 공감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이제는 세계최고 병원을 건립할 수 있도록 구성원 모두가 합심해야 한다. 신축이전 이후 국립중앙의료원은 단순히 새 건물·새병원이 아닌 세계최고 시스템으로 작동해야 한다는 관점과 목표를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립중앙의료원이 정기현 원장 임기 종료를 앞두고 신임 의료원장 초빙 공고를 낸 결과 주영수 현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본부장과 김민기 전 서울의료원장이 지원했다. 

시민단체와 보건의료계에서는 김민긴 전 서울의료원장을 겨냥해 "편향된 낙하산 인사를 철저히 배제하고 구성원이 동의할 수 있도록 평가에 기초한 책임있는 인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