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CBT 방식 첫 도입한 의사국시, 새내기 의사 5786명 배출제86회 의사국시 합격률 95.7% 기록...수석합격 부산대의대 이혜윤·전북대의대 송정민

 

[라포르시안]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은 제86회 의사 국가시험 합격자 5,786명을 18일 발표했다.

국시원에 따르면 이번 의사국시에는 전체 6,043명이 응시해 5,786명이 합격하면서 95.7% 합격률을 기록했다. 

이는 필기 및 실기시험이 통합된 최종 통계이며, 응시자 수는 85회 실기시험 응시 포기자 중 제86회 상반기 또는 하반기 실기시험 응시자가 포함되면서 평년 대비 증가했다. 

이번 의사국시 필기시험은 지난 6~7일 이틀간 서울 등 전국 6개 지역, 16개 시험장에서 컴퓨터시험(CBT) 방식으로 치러졌다. 이번 합격자 발표로 최종 합격해 배출된 인원은 3,096명이다.

필기시험은 그동안 종이시험 기반의 전통적인 시험방식에서 벗어나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발맞추어 데스크톱PC 기반의 컴퓨터시험(CBT) 방식으로 치러쳤다. 시험방식 변화는 1952년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의사 국가시험 제도가 도입된 이후 70년 만이다.

또 임상실무현장을 반영한 멀티미디어 동영상 문제 3문제와 컬러사진 자료가 제시된 문제가 출제됐다.

수석합격은 320점 만점에 303점(94.7점/100점 환산 기준)을 취득한 부산대의대 이혜윤 씨와 전북대의대 송정민 씨가 차지했다.

제86회 의사국시 합격 여부는 국시원 홈페이지(www.kuksiwon.or.kr) 및 모바일 홈페이지(m.kuksiwon.or.kr)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국시원은 원서접수 시 연락처를 기재한 응시자에게 알림톡 또는 문자메세지를 통해서도 직접 합격여부를 알려줄 예정이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