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협 등 10개단체, 간호법 저지 공동비대위 구성..."연대투쟁 추진"

[라포르시안] 대한의사협회 등 10개 단체는 17일 오후 2시 국회 앞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간호단독법의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간호단독법 제정 시도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공동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의사협회는 집행부 산하 특별위원회 형태로 간호단독법 저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10개 단체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우리 10개 단체는 절대로 수용할 수 없는 간호단독법 제정 시도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공동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간호법이 철회될 때까지 법안의 부당성을 알리는 궐기대회를 비롯한 연대투쟁에 공동으로 나설 것을 선언했다. 정부와 국회를 향해서는 보건의료인을 분열시키는 간호단독법안에 관한 논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의협을 비롯해 병원협회, 치과의사협회, 간호조무사협회, 응급구조사협회, 요양보호사중앙회, 노인장기요양기관협회, 노인복지중앙회, 재가노인복지협회, 재가장기요양기관협회가 함께했다. 

한편 이필수 의협 회장은 공동기자회견 직후 별도의 단독 기자회견을 열고 '간호단독법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발표했다. 

이필수 회장은 "오늘 간호법 제정에 결사 반대하는 10개 단체의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이와 함께 의협은 지금 상황에서 더욱 특단의 대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재난의 시기에 특정 직역의 권익 신장을 도모하려는 시도는 전혀 온당치 않다"고 지적했다. 

이 회장은 "의협은 국민건강에 역행하는 불합리한 정책추진을 바로잡아 국민의 건강권을 지켜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방법으로 간호법 저지 비상대책위 구성 계획을 공개했다. 

이 회장은 "이번 주 상임이사회에서 의결할 예정인 비대위는 전 직역이 참여할 것"이라며 "앞으로 비대위의 활약을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