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영양교육 받지 않은 청소년, 외모·신체 이미지에 부정적 인식 커"

[라포르시안] 영양교육이 청소년의 바람직한 식습관 형성은 물, 외모와 신체 이미지 형성에 중요한 영향을 끼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원 교수와 을지의대 노원을지병원 가정의학과 이준혁 교수 연구팀은 12세에서 18세 청소년 6만 389명을 대상으로 영양교육 실태와 식습관, 아침식사 여부, 외모 및 신체 이미지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를 6일 공개했다. 

연구 결과, 영양교육은 청소년의 균형잡힌 식습관 형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영양교육을 받지 않은 청소년에 비해 학교에서 1년 동안 영양교육을 받은 청소년은 과일을 8% 더 섭취했고, 우유는 14%, 채소를 16% 더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침을 거르는 경우도 9% 적었다. 

영양교육은 신체 이미지에 대한 인식과도 밀접한 연관성을 보였다. 영양교육을 받지 않은 청소년은 정상체중임에도 불구하고 과체중이거나 뚱뚱하다고 인식하는 잘못된 신체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경우가 영양교육을 받은 청소년에 비해 8% 높았다. 

한편 연구팀은 실제 교육 현장에서 영양교사가 매우 부족한 현실을 지적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지난 2003년 학교급식법 시행령이 제정된 이후 학교에서 학교급식 제공과 함께, 영양교육을 시행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2017년 현재 중학교 3,238개 중 619개(18.9%)와 고등학교 2,386개 중 622개(26.3%)만 영양 교사를 고용하고 있다.

이지원 교수는 “청소년 시기의 영양교육은 건강한 식생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왜곡된 외모와 신체 이미지에 대한 인식을 줄일 수 있다"며 "교육 활성화를 위해 영양교사 인력의 확대 등 사회기반 구축과 함께 청소년을 위한 맞춤형 영양교육 프로그램을 개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아시아 태평양 임상영양학 학술지에 '청소년에서 영양교육이 식이습관과 외모인식에 미치는 영향' 이라는 제목으로 실렸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ㅇㄴㄹ 2022-01-10 11:17:25

    댓글들...학교는 학교에서 하는게 맞다고 봅니다.
    학교와 학생들에 대한 특성을 잘 파악하고 있는 건 결국 해당학교의 교사니까요.
    연구해보면 학교에서 할 수 있는 영양교육이 무궁무진합니다.
    입시위주의 제도 상 시수가 적고 식생활 교육에 대한 경시 분위기 때문에 그다지 주목받지 못하고, 활성화되지 못할뿐이죠.
    제도적인 뒷받침만 되어준다면 영양교사들이 할 수 있는 교육은 많습니다. 제발 영양교사가 단순히 식단만 짜는 직업이 아니라는 것을 이해하셨으면 합니다. 주방 관리도 중요하지만 실제 교육하시는 분들에 대한 예의가 아닙니다.   삭제

    • 2022-01-10 10:22:34

      학교보다는 병원과 연계해서 아이들을 교육시킨다면 더욱 효과가 클듯 합니다.
      학교에서는 한계가 있들듯 해요.   삭제

      • 2022-01-07 08:35:17

        영영교사만 할수 있는게 아닙니다
        병원에서 근무하는 영양사도 영양상담도 하고 있어요. 그럼 병원 영양사도 영양교사 인가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