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정부, 화이자 먹는 코로나 치료제 40만명분 추가구매 계약..."이달 중순 도입"
미국 화이자(Pfizer)사가 개발한 경구용(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

[라포르시안] 질병관리청은 5일 한국화이자사(社)와 40만 명분의 경구용 치료제(팍스로비드) 추가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총 100.4만 명분의 경구용 치료제 선구매 계약이 체결됐다. 제품별로는 한국화이자와 76.2만 명분, 한국MSD와 24.2만 명분이다.

화이자가 개발한 먹는 치료제(팍스로비드)는 예정대로 1월 중순 국내에 도입된다.

정부는 제약사와 초도물량 도입 일정 등에 관한 세부적인 사항을 확정하는 마무리 단계에 있으며, 다음 주에 경구용 치료제 도입 및 활용방안에 대해 국민에게 안내할 예정이다.

먹는 치료제 신규도입으로 재택환자 치료 효율성을 높이고 오미크론 변이 대비 의료대응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질병청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 등 방역 상황과 의료대응 상황, 국내외 치료제 개발 현황, 치료제의 임상 결과 등을 종합해 치료제 활용방안과 구매를 계속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화이자(Pfizer)사가 개발한 경구용(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는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진된 성인 및 소아 환자(12세 이상 체중 40kg)에 대해서 사용할 수 있다. 확진 판정 후 가능한 빨리 그리고 증상 발병 후 5일 이내에 복용을 시작해야 한다.

팍스로비드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단백질을 억제해 복제를 막는 니르마트렐비르(Nirmatrelvir)와 니르마트렐비르 분해를 늦추는 리토나비르(ritonavir)로 구성돼 있다. 

처방시 니르마트렐비르 2정, 리토나비르 1정 등 3정을 1일 2회 경구 복용하는 식으로 5일 동안 총 30정을 투여한다. 다만 팍스로비드는 연속 5일 이상 복용할 수 없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