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윤석열 "차기 정부 맡으면 방역 플랫폼 구축·데이터화 할 것"의협 방문해 코로나 대응 방안 논의..."보건은 과학이 지배해야 "

[라포르시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6일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방역 플랫폼을 구축하고 데이터화 해서 전문가들과 상의해 감염병 유행에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대한의사협회 임시회관에서 열린 코로나 대응 문제점과 개선방안에 대한 화상 간담회에 참석해 "현 정부는 코로나19 초기부터 역학조사부터 병상 관리까지 데이터화 해서 플랫폼에 올려 놓고 환자, 의료계 등과 함께 공유하고, 판단을 내려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특히 의사협회가 그런 시스템을 구축하려면 보건부를 독립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대규모 팬데믹이 발생했을 때는 플랫폼을 구축해 통제와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차기 정부를 맡게 되더라도 보건부 설치는 확답을 못한다. 상대적인 게 있기 때문"이라고 선을 그었다. 

다만 "복지전문가가 의료정책을 함께 다루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에 공감한다. 복지는 정치가 지배할 수 있지만, 보건은 과학이 지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진료 현장을 방문하고 싶다는 의사도 밝혔다. 

이필수 의협 회장이 "의료현장에 답이 있다. 현장의 목소리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야 답이 나온다. 기회가 된다면 생활치료센터 등을 방문해볼 것을 건의한다"고 제안하자 윤 후보는 "가보고 싶었는데, 환자 치료에 방해가 될까봐 그렇게 하지 못했다. 의협에서 현장을 목격할 기회를 준다면 기꺼이 방문하겠다"고 약속했다. 

화상 연결을 통해 이날 코로나19 진료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는 기회도 가졌다. 

이날 회상 간담회 참석한 윤영복 미소들병원 원장은 "11개월째 전담요양병원을 운영하고 있다. 병상가동률이 현재 85% 정도 된다"면서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 되면서 직원들이 지쳐가고, 사직도 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전담요양병원은 고위험 노령 환자들을 관리하고 있어 업무 강도가 높은데 다른 전담병원보다 의료 수가가 많이 낮다. 수가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구체적으로 말해달라"며 관심을 보였다. 

이필수 의협 회장은 "코로나19 전담병원에 예산을 지원해야 한다. 생명이 위협을 받는 상황에서도 환자를 지키고 있다. 요양병원의 수가를 일반 병원과 똑같이 책정해줄 필요가 있다"고 했다.

염호기 의협 코로나19대책전문위원회 위원장은 "경증환자들은 재택치료를 받다가 검사가 필요할 때는 이동을 해야 한다. 그럴 때는 구급차가 필요 없고 공항서 쓰는 방역택시를 이용할 수 있다면 환자 이송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