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간호사들 "간호법 통과 때까지 1인 시위 멈추지 않을 것"

[라포르시안]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는 10일부터 국회 정문과 인근 현대캐피탈 빌딩, 금산빌딩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당사 앞 등 5곳에서 간호법의 연내 통과를 촉구하는 시위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간호협회에 따르면 10일 시위에는 시도 간호사회 소속 회원들과 간호법 제정에 필요성을 절감한 현장 간호사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살인적 노동강도 강요 불법의료기관 퇴출 ▲여야3당은 간호법 제정 약속을 지켜주십시오 ▲국민 건강 증진과 예방을 위한 간호법, 12월 정기국회에서 심의·의결해 주십시오 ▲간호법 제정으로 노인·장애인 등에게 절실한 간호·돌봄 제공체계를 구축해 주십시오 ▲불법진료의 주범인 의사부족 해결을 위해 목포의대, 창원의대, 공공의대 설립하라 등이 적힌 대형보드와 현수막을 통해 간호법 제정을 호소했다.

지난 3월 여야 3당이 발의한 간호법안은 공청회를 거쳐 법안소위에 상정됐고, 의원들이 간호법 제정에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계속심사 상태에 있다.

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은 “하루 확진자가 7,000명을 넘는 재난적 의료위기에서 간호사들은 사명감 하나로 버티고 있지만 쓰러지기 일보 직전이다”며 “보건안보와 초고령사회 대비를 위해 여야 3당이 약속한 간호법이 통과될 때까지 수요집회와 1인 시위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