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재택치료자 응급상황시 감염병전담 구급차 우선 출동

[라포르시안]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7일 소방청으로부터 재택치료자 응급이송체계 강화방안을 보고받고 이를 점검했다. 

소방청은 보고를 통해 일반 응급환자 이송에 지장이 없는 범위내에서 효율적인 코로나 19 재택치료자 이송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단순증상 발현 등 일반상황에서는 보건소 또는 민간구급차로 이송하고, 호흡곤란, 의식저하 등 응급상황이거나 중증도‧위급도가 판단되지 않는 상황에서는 119구급차로 이송한다는 것읻. 

현재 7개 시‧도에서 야간‧주말 등에는 119구급차로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시‧도별 119종합상황실(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는 재택치료관리팀 또는 관리의료기관과 24시간 핫라인을 구축해 정보를 공유하고, 재택치료자 응급이송이 필요한 경우 출동 119구급대원에 정확한 환자상태, 배정병상 등 정보를 전달해 환자상태에 맞는 응급처치를 하고, 적정 병원으로 신속하게 이송한다.

감염병 전담구급차 295대 포함 전국의 119구급차 1,581대는 상황 발생 시 즉각 출동할 수 있도록 준비한다. 기간제 구급대원 등 인력이 확보될 경우 예비구급차 137대도 즉시 추가 투입이 가능하다. 

재택치료자 응급이송은 전담구급차가 우선 출동하고, 전담구급차가 없거나  원거리에 있을 경우 가장 가까운 거리에 있는 일반구급차가 출동한다. 다만 초응급상황의 경우 전담‧일반 구분없이 가장 가까운 거리에 있는 구급차가 출동한다.

소방청은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과 재택치료 확대에 따라 119구급대의 확진환자 및 재택치료자 응급이송 수요 증가에 대비해 차질 없는 이송체계를 구축하고 운영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