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복지부, 코로나 백신·치료제 임상 참여자 지원 강화

[라포르시안] 정부는 국내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신속한 임상시험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임상시험 참여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임상시험 참여자 연계 제도개선을 추진한다.

복지부는 15일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임상시험 지원 강화 방안을 보고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서는 백신 8개 기업, 치료제 16개 기업(17개 후보물질)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 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를 운영 등을 통해 총력으로 국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백신 임상시험 3상에 참여한 경우 예방접종 증명서를 발급하고 있으며, 임상시험 참여자에 대한 공공시설 할인 등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해 오고 있다.

올해 11월부터는 임상시험 1상 및 2상에 참여한 경우 방역 패스 예외를 인정하도록 했으며,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참여자가 임상시험 참여증명서를 보건소에 제출해 ‘접종증명 음성확인 예외 확인서’를 발급받게 했다.

코로나19 확진자 중 치료제 임상시험 참여 의향이 있는 경우 임상 시험에 보다 쉽게 참여가 가능하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

코로나19 확진시 병상배정 단계에서 임상시험 참여의향을 확인하고, 임상시험 참여를 희망하는 경우 '임상시험 실시기관'으로 병상을 배정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임상시험 실시기관으로 배정된 임상시험 참여의향자는 담당 의료진을 통해 임상 진행에 대한 상담 및 동의 절차를 거쳐 임상시험에 참여한다. 

한편 신속한 임상시험 진행을 위해 외부 전문인력을 지원하는 임상시험실시 지원기관(SMO)의 업무 위임 계약을 자율적으로 수행하도록 한다. SMO는 임상시험 코디네이터를 임상시험 실시기관에 배치하여 위임받은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관

기존에 SMO가 임상시험실시 기관의 장(병원장)과 계약이 이루어졌다면, 제도개선을 통해 SMO이 제약업체 또는 임상시험 책임자와 계약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정부는 신속한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해서는 임상시험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임상시험에 대해 지속적으로 지원을 강화해 치료제·백신 개발을 끝까지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