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엄영섭 교수,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은상 수상

[라포르시안] 엄영섭 고대안산병원 안과 교수가 최근 대한안과학회가 주최한 제126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인공수정체 공막고정술 기술 향상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세광학술상 은상을 수상했다.

엄영섭 고대안산병원 안과 교수

세광의료재단이 제정한 세광 학술상은 안과질환 중 백내장 분야 연구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제정됐으며 1년간 대한안과학회 정규 학술대회에 제출된 백내장분야 비디오 중에서 연구 성과나 교육 목적이 뛰어난 작품을 선정해 시상한다.

엄영섭 교수는 ‘Double sqaure loop fixation method for dislocated plate loop IOL’을 제목으로 한 수술 술기 비디오를 통해 백내장 수술 후 인공수정체 탈구 등 위치 이상으로 내원한 환자에서 고리모양의 판형(plate loop) 인공수정체를 기존 방법보다 더 안정적이고 견고하게 고정하는 수술법을 소개했다.

인공수정체 공막고정술은 공막(안구의 대부분을 싸고 있는 흰색의 막으로 눈의 흰자위에 해당하는 부분)에 인공수정체를 봉합사로 직접 꿰매는 수술로 주로 백내장 수술 후 인공수정체가 탈구된 환자의 인공수정체를 올바른 위치에 고정하기 위해 시행된다.

이때 인공수정체의 중심부 위치 및 수평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데 이번에 엄 교수가 소개한 수술법은 실을 두 바퀴 교차되게끔 인공수정체 지지부 고리에 통과시켜 공막에 고정하는 방법으로 기존의 한 바퀴로 고정하거나 지지부 하나하나에 실을 걸어 고정하는 방식보다 인공수정체 중심부 위치 및 수평을 유지하는데 더 유리한 수술법으로 평가받고 있다.

엄영섭 고대안산병원 안과 교수는 “이번에 소개한 수술법을 통해 보다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인공수정체 공막고정술이 시행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환자 치료는 물론 연구에 더욱 매진해 안과 질환을 앓고 있는 많은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