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명지병원, 직원 대상 러시아어학당 개설

명지병원은 러시아 환자와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통한 진료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직원을 대상으로 러시아어학당을 개설해 운영에 들어갔다고 11일 밝혔다.

명지병원에 따르면 어학당 1기생은 의료진과 간호사, 보건직 및 행정직 등 총 30명으로 구성됐고 6개월 동안 주1회 러시아어 수업을 받게 된다. 

김세철 병원장은 “내년 한·러 비자면제를 앞두고 러시아환자의 급증이 예상되고 있어 직원의 러시아 회화능력 향상을 통해 접수부터 입원, 치료, 퇴원, 퇴원 후 관리에 이르기까지의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러시아어학당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한편 명지병원은 교육수료 후 성적 우수자에 한해 블라디보스톡 명지국제검진센터를 비롯한 러시아 협력기관 방문 및 연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양영구 기자  yang0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