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톡톡뉘우스
가을철 얼룩덜룩한 기미·잡티 치료 시 주의해야 할 점은?

최근 코로나 19의 일상회복 1단계를 시행하면서 지인 또는 친구들과의 약속 또는 모임, 여행하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환절기에 선선한 날씨 때문에 외부활동이 많아지고 있지만, 자외선 노출에 대한 주의는 소홀히 하는 경우가 많다.

여름보다 자외선 지수는 낮아도 자외선에 노출이 많다면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자외선은 색소 질환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환으로 주근깨, 기미, 잡티 등을 꼽을 수 있는데 처음 생성이 되면 옅은 색상과 작은 크기 때문에 인식하지 못하거나 대수롭지 않게 넘기기 쉽다.

하지만 주근깨, 기미, 잡티 등의 이들 색소 질환은 질환은 과다한 자외선 노출로 인해 호르몬 작용이나 대사 작용, 스트레스 등의 요소와 함께 색소침착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심각하지 않은 색소 질환의 경우 자외선 차단제나 모자 또는 양산 등으로 자외선을 차단한다면 어느 정도 개선이 될 수 있다.

반대로 기미, 잡티 등의 색소 질환이 많이 진행되었다면 자연적으로 사라지지 않는다. 다양한 색소 병변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피부과 전문의에게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색소성 병변은 종류에 따라 권장되는 레이저 종류가 다르고 치료의 강도, 치료의 기간 등 시술 전 여러 가지 사항들을 꼼꼼히 알아보고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대전 엘케이피부과 이웅재 대표원장은 "기미·잡티 등의 레이저 치료를 계획하고 있다면 몇 가지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색소 침착되는 질환은 기미, 주근깨, 잡티, 검버섯 등 다양한 유형이 있어 정확한 진단 후 질환에 맞는 맞춤 치료법을 적용해야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다"며 "색소 질환은 발생 원인, 색소가 생기는 부위, 깊이 등이 모두 다르므로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만족스러운 결과를 기대해 볼 수 있기에 개개인의 피부 상태와 임상경험이 풍부한 피부과 전문의가 진료하는 피부과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