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황선욱 고대의대 교수, ‘노벨 메모리얼 프로그램’서 강연

[라포르시안] 황선욱 고대의대 대학원 의과학과 교수가 지난 3일 열린 주한스웨덴대사관(대사 다니엘 볼벤) 주최 ‘제2회 노벨 메모리얼 프로그램’ 행사에서 2021년도 노벨 생리의학상 선정성과를 주제로 기념강연에 나섰다.

황선욱 고대의대 대학원 의과학과 교수

한국과학기술한림원·한국개발연구원·한국비교문학회·스웨덴왕립공과대학교·우메오대학교·예테보리대학교 등이 협력해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올해 각 분야 노벨상 수상 연구 내용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성과를 확산시키기 위해 개최됐다.

강연은 ▲생리의학상 ▲물리학상 ▲경제학상 ▲문학상 순으로 진행됐다. 첫 순서에서는 마티아스 울렌 스웨덴 왕립공과대 교수와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인 아뎀 파타푸니언 교수의 제자인 황선욱 고대의대 교수가 연자로 나섰다.

마티아스 울렌 교수는 노벨 생리의학상 선정 절차와 올해 선정 의미에 대해, 황선욱 교수는 선정 주제인 온도와 촉각 수용체 발견을 위한 생리학 발전의 역사와 교훈에 관해 강연했다.

강연 이후에는 두 교수의 토론이 이어졌다. 이 자리에서는 한국과 스웨덴 양국의 기초의학 투자 촉진 필요성, 양국 공통으로 중시하는 국제 협력연구, 의학도가 지녀야할 마음가짐, 생리학 연구 발전 경향 등 다양한 의견이 공유됐다.

다니엘 볼벤 주한스웨덴대사는 “노벨 메모리얼 프로그램을 통해 양국 간 과학기술·인문학의 연구 개발·교육 협력에 대한 대화가 더욱 활성화되기를 희망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황선욱 교수는 BK21 의과학연구단 부단장, 의과학과 학과장, 한국연구재단 전문위원, 대한통증연구학회 학술부위원장 등으로 활동 중이며 2013년도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선도과학자로 선정된 바 있다.

논문 총 피인용지수가 현재 구글 스칼라 기준 1만3,000회를 상회하는 등 통각과 감각분야에서 왕성한 기초의학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