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분당차병원 연구팀, 항암 효능 높인 면역세포치료제 개발
사진 왼쪽부터 분당 차병원 병리과 안희정 교수, 혈액종양내과 문용화 교수

[라포르시안]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원장 김재화)은 암센터 안희정(병리과)·문용화(혈액종양내과) 교수팀이 차바이오텍과 공동으로 건강한 사람의 혈액에서 NK 세포를 추출해 분리·배양 후 동결해 항암 효능을 높이는 동종 NK 세포치료제를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종양학 분야 국제학술지 ‘Journal of Experimental & Clinical Cancer Research’ 10월호에 실렸다. 

안희정·문용화 교수팀은 건강한 사람의 혈액에서 NK 세포를 분리하고 차바이오텍에서 대량배양과 동결된 세포로 제조 후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법으로 세포 배양 전후의 유전자 발현 변화를 분석했다. 

분석 그 결과 항암 면역기능을 높이는 NKp44, CD40L, CCR5가 각각 1,100배, 12,000배, 50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간드 발현이 높은 난소암, 유방암, 뇌암 등에서 효과가 더 좋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개발한 동종 NK 세포는 면역세포 표면에 발현해 면역반응을 억제하는 단백질인 PD-1 발현을 억제함으로써 리간드(PD-L1)가 증가되는 항암제 내성 암세포에서도 효과가 있다. 실제로 항암제 내성암 세포를 이식한 동물모델에서 종양 크기가 70% 이상 줄어들거나 완전 소실된 것을 연구팀이 확인했다.

안희정 교수는 “이 연구결과는 면역억제 리간드 발현이 높아 치료가 어려운 난소암, 삼중음성 유방암, 뇌암 등의 난치암 치료는 물론 항암제 내성으로 치료가 어려운 재발성 암의 새로운 치료전략을 제시했다”며 “환자 치료에 적용할 수 있는 연구들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난치암 극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