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루닛·메드팩토, AI 바이오마커 연구개발 업무협약AI 활용해 암 조직 형질적 분석…美면역항암학회서 연구 성과 발표

[라포르시안]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은 혁신신약 개발기업 메드팩토(대표 김성진)와 AI 바이오마커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는 AI 기술을 활용한 ▲암 조직 형질적 분석 등을 통한 상호 협력 프로젝트 발굴 ▲연구개발 강화를 위한 기술 및 인적자원 교류 ▲임상 유효 반응률 분석 등 통합적 바이오마커 발굴을 위한 전략적 제휴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루닛은 메드팩토가 개발 중인 혁신신약 ‘백토서팁’의 형질적 바이오마커 발굴에 ‘루닛 스코프’(Lunit SCOPE) 플랫폼을 활용할 예정이다.

루닛 스코프는 AI 기반 조직분석 시스템으로 환자의 치료반응 여부를 분석하고 예후를 예측할 수 있으며, 바이오마커로 활용 가능한 정보를 제공한다.

양사는 오는 11월 개최되는 2021 미국면역항암학회(Society for Immunotherapy of Cancer)에서 AI 바이오마커 연구개발 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바이오마커(Biomarker·생체표지자)는 DNA, RNA, 단백질, 대사물질 등을 이용해 몸 안의 변화를 알 수 있는 지표를 의미하며 특정 질병이나 암의 진행 정도나 치료반응 예측의 기준이 된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두 회사가 가진 기술력과 전문성을 활용한다면 AI 바이오마커 기반 혁신신약 상용화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긴밀한 협력을 통해 양사가 대한민국의 혁신 바이오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진 메드팩토 대표는 “현재 루닛과 함께 백토서팁 임상에 대해 사전 탐색 연구를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며 “메드팩토의 강점인 유전적 분석과 루닛의 강점인 AI를 이용한 형질적 분석을 통해 더 정밀진단에 가까운 통합 바이오마커 기반 블록버스터에 한걸음 더 가까워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