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부민병원,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 서비스’ 모바일로 확대

[라포르시안] 의료법인 인당의료재단 부민병원(이사장 정흥태, 이하 부민병원)이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상담 서비스’ 관련 모바일 홈페이지를 18일 공식 오픈했다고 밝혔다.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상담 서비스는 재외국민 대상으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전화‧화상 의료상담‧진료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환자 요청 시 의료진의 판단 아래 처방전 발급도 가능하다. 앞서 부민병원은 지난 5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한 ‘규제 샌드박스’에 선정돼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를 임시로 허가 받은 바 있다.

총 6개 선정기관 중 현재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를 시작한 곳은 부민병원이다. 기본적인 비대면 진료 및 의약품 처방전 발급 외에도 중국 현지 약품리스트를 보유해 약품 매칭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그동안 전화 또는 앱 활용 1대 1 상담 방식을 이용했던 재외국민 환자는 모바일 홈페이지에서 실시간 예약‧접수‧결제 및 화상솔루션까지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부민병원 관계자는 "재외국민 환자들이 믿을 수 있는 환경에서 한국 전문의에게 진료받고 해외 현지 약품을 추천받아 구입할 수 있는 부분을 가장 만족스러워한다"며 "앞으로도 비대면 진료 서비스를 이용하는 재외국민이 더 편리한 환경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모바일 홈페이지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