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응급의학회, 차기 회장 진영호·이사장 최성혁 선출
사진 왼쪽부터 진영호 차기 회장, 최성혁 차기 이사장

[라포르시안] 대한응급의학회 차기 회장에 전북대병원 진영호 교수가, 이사장에는 고대구로병원 최성혁 교수가 각각 선출됐다. 회장 임기는 내년 1월부터 1년이며, 이사장의 임기는 2년이다.

대한응급의학회는 지난 1일 총회를 열고 이같이 신임 임원진을 선출했다고 5일 밝혔다.

진영호 신임 회장은 “우리 학회는 양적, 질적으로 성년 학회로 성장했다. 지금까지 응급의학이 성장의 시기였다면 앞으로는 성숙과 내실을 다지는 방향으로 지향점을 전향할 필요가 있다”면서 “직업전문성 교육과 연구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성혁 신임 이사장은 “회원들이 똘똘 뭉치면 학회가 외부에서도 좋은 학회라는 평판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응급의료정책 마련을 통한 응급의료의 확립 등 학회의 당면한 과제도 잘 풀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