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통증인식 기전 규명한 美 연구자 2명
이미지 왼쪽부터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데이비스 줄리어스, 아뎀 파타푸티언. 이미지 출처: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노벨위원회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라포르시안]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온도와 촉각 수용체를 발견한 미국인 연구자 2명에게 선정됐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노벨위원회는 4일(현지시간)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UCSF)의 데이비드 줄리어스 교수와 미국 스크립스 연구소의 아뎀 파타푸티안(Ardem Patapoutian) 교수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줄리어스 교수는 고추의 매운 성분인 캡사이신을 이용해 피부 신경말단에 존재하는 열에 반응하는 감각 수용체를 발견했다. 

줄리어스 교수는 통증인식의 메커니즘을 규명하고, 이를 이용해 급만성 통증을 심층적으로 이해하는 데 공헌했다. 그는 척추의 신경 말단 부분인 배근신경절(dorsal root ganglia) 세포에서 일명 '캅사이신 수용체'로 불리는 통증수용체 'TRPV1'을 처음으로 밝혀냈다.

이 수용체가 열에 반응하는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캅사이신에 반응한다는 사실을 규명했으며 TRPV1은 지금도 통증 치료 연구에서 중요한 수용체가 되고 있다.

파타푸티안은 압력에 민감한 세포를 사용해 피부와 내부 장기에서 기계적 자극에 반응하는 새로운 종류의 촉각 수용체를 발견했다.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 관련해 세브란스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김신형 교수는 "데이비드 줄리어스 교수는 여러 감각 및 통증을 매개하는 중요한 일과성 이온채널형 수용체를 발견했다"며 "그 중 일명 '캡사이신 수용체'로 불리는 통증 온도 수용체 TRPV1을 처음으로 발견하고 기전을 규명했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 설명에 따르면 우리가 매운 음식을 먹었을때 혀에서 엄청난 자극을 느끼는 건 매운 음식 속 캡사이신이 혀에 있는 TRPV1 등 온도 수용체를 자극해 매우 뜨겁다라고 느끼기 때문이다. 이 분자 수용체는 단순히 온도 느끼게 할 뿐 아니라, 화끈거림 또는 따끔거림 이라는 통증 감각에도 영향을 준다. 

김 교수는 "데이비드 줄리어스 교수의 이 발견의 의의는 하나의 새로운 촉각 분자구조의 발견에 국한 된 것이 아니라, 난치성 만성통증과 신경병성 통증의 기전 이해에 있어 새로운 시야를 제공했다"며 "미래의 통증 치료 약제 개발에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고 평가된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