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효과적인 코로나19 알약 치료제 나온다....머크 "입원률 절반 낮춰"
미국 제약사 머크와 생명공학기업 리지백 바이오테라퓨틱스가 공동 개발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

[라포르시안] 미국 제약사 머크가 개발한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가 3상 임상시험에서 경증 환자의 입원 가능성을 크게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머크와 바이오기업 리지백 바이오테라퓨틱스사가 공동개발한 항바이러스제가 중증 코로나19에 걸릴 위험이 가장 높은 확진자의 사망 또는 입원 가능성을 절반 수준으로 낮출수 있다는 3상 임상 결과가 나왔다. 

머크는 경증 또는 중등증 증세를 보이는 감염 5일 이내 코로나19 환자 775명을 대상으로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몰누피라비르'의 3상 임상시험을 실시했다. 

임상시험 참가자 중에서 절반은 물누피라비르 알약을, 나머지 절반은 위약을 하루 2회씩 5일간 각각 복용했다. 

임상 결과 몰누피라비를 복용한 환자 중에서 7.3%가 입원했으며, 치료 후 29일까지 사망자는 한 명도 없었다. 반면 위약 환자의 입원율은 14.1%에 달했고, 29일 후 8명이 사망했다. 몰누피라비르는 코로나19 환자 입원 가능성을 위약 대비 절반 수준으로 낮춘 셈이다. 

몰누피라비를 공동개발한 머크와 리지백 바이오테라퓨틱스는 가능한 빨리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경구용 치료제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존스홉킨스 보건안전센터(Johns Hopkins Center for Health Security)의 아메리 아달자 선임연구위원은 로이터통신에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입원 위험에 그 정도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옥스포드 대학교의  신종 감염병 학자인 피터 호비(Peter Horby) 교수도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안전하고 저렴하며 효과적인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는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큰 진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