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김아람 건국대병원 교수, 배뇨장애요실금학회서 학술상 등 수상

[라포르시안] 김아람 건국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가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그랜드플라자 청주호텔에서 열린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2021 추계학술대회에서 임상의학 부문 학술상과 젊은연구자우수연구상을 동시에 수상했다.

김아람 건국대병원 비뇨의학과

김 교수는 남성에게 더 많이 발생하는 방광암을 예방하고 재발률을 낮출 수 있다고 알려진 여러 연구를 종합한 메타분석 연구로 임상 의학 부문 학술상을 수상했다. 해당 연구는 국제적인 저널 ‘The Aging Male’에 게재됐다.

김아람 교수는 “이번 연구는 왜 남성에게 방광암이 많이 생길까라는 의문에서 시작된 연구”라며 “전립선 비대증 약물 등으로 남성에서 호발하는 방광암을 연구하고, 이를 예방해 재발률을 낮추는 방법에 대한 첫 메타분석 연구”라고 설명했다.

동시에 수상한 젊은연구자우수연구상은 전문의 자격 획득 후 7년 이내 젊은 연구자를 대상으로 학문적 성과가 뚜렷한 연구자에게 주어진다.

김 교수는 전문의 자격 취득 후 7년간 기초의학과 임상의학 부문을 넘나들며 주저자로 SCI급 저널에 20여 편이 넘는 논문을 출간하며 논문 IF(Impact factor) 총합 80점이 넘어 연구자로서의 탁월성을 인정받아 수상하게 됐다.

김 교수는 “수술하고 진료하면서 갖는 의문과 가설을 임상 데이터로 입증하는 것이 임상의학이라면 입증된 가설의 기초적인 이유를 찾는 것이 기초의학이고, 이 둘을 연결하는 중개의학(translational medicine)은 의사이면서 과학자인 연구자가 할 수 있는 연구라는 면에서 의미가 있다”며 “중개의학 연구에 좋은 평가를 해주셔서 수상하게 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