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갑상선암 환자, 부정맥 등 심혈관질환 위험 높아져
안화영 교수.

[라포르시안] 갑상선암 환자에서 부정맥 및 심혈관질환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앙대병원은 내분비내과 안화영 교수와 국립암센터 이은경(내분비내과)․정유석(이비인후과) 교수, 보라매병원 채영준(내분비외과) 교수 연구팀이 갑상선절제술을 받은 갑상선암 환자의 심혈관질환 위험 관계를 분석한 연구 논문을 최근 발표했다고 13일 밝혔다. 

연구팀은 1951년부터 2021년까지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갑상선암 환자와 일반인을 대상으로 심혈관질환과 상관관계를 연구한 18개 논문을 바탕으로 비교 분석했다.

분석 결과, 갑상선암으로 치료 받은 환자들은 일반인에 비해 부정맥의 일종인 심방세동 위험도가 1.55배, 관상동맥 질환 위험이 1.1배, 뇌혈관질환의 위험도가 1.15배 높았다.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이 1.95배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갑상선암으로 인해 갑상선자극호르몬 억제요법을 받은 환자는 이완기 혈압과 심박수가 증가하고, 좌심실 크기가 커지며 이완 기능이 감소했다. 

이 같은 결과는 갑상선암 완치를 위해 시행하는 치료가 심혈관질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으며, 갑상선암 환자 치료에 있어 심혈관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안화영 교수는 “갑상선암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유두암과 여포암 등 분화 갑상선암은 예후가 좋아서 비교적 진행성 병기인 3기에도 10년 생존율이 80%에 이르기 때문에 다른 암에 비해 갑상선암으로 인한 사망이 매우 드물다”며 “하지만 갑상선자극호르몬억제로 인한 심혈관질환 위험성이 상승해 이로 인한 사망 위험성이 증가할 수 있으므로 재발 위험성이 높지 않은 갑상선암 환자에서는 심혈관질환 발생을 예방할 수 있도록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