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
식약처, 13~15일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 개최

[라포르시안]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뉴노멀, 新바이오 미래를 위한 도약’을 주제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미국, 캐나다, 호주 등 20개국이 참가하는 ‘2021년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GBC)’를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서울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5년 처음 개최돼 올해 7회차를 맞은 올해 GBC에는 국내외 바이오 전문가, 제약기업 개발자, 규제기관 심사자 등 해외 30명을 포함한 총 67명의 전문가가 강연하고,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동향과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 전략, 규제기관 역할·방향 등을 논의한다.

오는 13일 개회식과 기조·특별 강연을 시작으로 14일과 15일에는 포럼(8개)·워크숍(3개)·연계행사(3개) 등이 진행되며, 코로나19 방역상황에 맞춰 대면과 비대면을 병행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다.

기조 강연에서는 ▲피터 도허티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1996년) ▲이종구 서울의대 교수 ▲마가렛 햄버그 前 미국 식품의약청장 ▲아론 치에하노베르 노벨화학상 수상자(2004년) ▲로제리로 가스파르 세계보건기구 국장 ▲래리 곽 미국 씨티오브호프 병원 부원장 ▲로버트 커벨 캐나다 토론토 대학교 써니브룩 건강과학센터 박사 ▲로렌스 코리 미국 프레드허치 암연구소 교수 등 세계적 석학들이 코로나19 대유행을 극복할 수 있는 바이오의약품의 연구개발 성과와 최근 사례에 대해 발표한다.

오는 14일에는 백신 포럼, 유전자재조합의약품 포럼,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GMP) 포럼 등이 열린다.

‘백신 포럼’에서는 새로운 질병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백신 기반 기술 확보와 차세대 백신의 원천기술 개발 등 현황을 공유하고, 해외 규제기관의 규제 동향을 논의하며, ‘유전자재조합의약품 포럼’에서는 코로나 항체치료제 개발현황과 실제 개발 사례를 토대로 치료제 개발 전략을 공유 후 이에 대응하는 규제기관의 역할에 대해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GMP 포럼’에서는 공중보건 위기 상황 속 현장 조사의 한계에도 불구하고 빈틈없는 안전관리를 위한 비대면 실태조사 사례를 공유하고, 비대면 실사 시 필요한 사항 등을 다룬다.

이 밖에 ‘인체조직 포럼’, ‘첨단바이오의약품, 융복합 규제과학 포럼’과 ‘서태평양지역 국가규제실험실 워크숍’도 개최된다.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혈액제제 포럼, 첨단바이오의약품 포럼, 글로벌 백신 허브화 전략 포럼, 해외 규제당국자 초청 워크숍, 청년멘토링 ‘바이오의약품, 내일을 부탁해’ 등이 열린다.

‘혈액제제 포럼’에서는 혈액을 원료로 하는 혈액제제 등의 안전관리 체계를 살펴보고 이와 관련한 국내외 정책 동향 등을 공유하고, ‘첨단바이오의약품 포럼’에서는 희귀·난치 질환의 새로운 치료적 접근법이자 차세대 유망 분야인 첨단바이오의약품 중 줄기세포치료제와 이종이식 연구의 규제 및 개발 동향 등을 논의한다. 

식약처는 “이번 콘퍼런스가 전 세계 바이오의약품 개발의 최신 연구 동향과 인허가 규제과학 정책 등을 공유해 새로운 감염병 위기를 대비하고 바이오산업의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