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간협, 전문간호사법 시행 촉구 1인시위..."의협, 협력·상생 동참해야"


[라포르시안]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가 전문간호사 자격인정 시행규칙 개정안의 조속한 시행을 촉구하며 지난 3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했다.

1인시위 첫 주자로 곽월희 간협 제1부회장과 조문숙 병원간호사회장이 나섰다. 오후에는 신경림 회장도 참석했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2일 전문간호사 자격인정 등에 관한 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입법예고안은 간호대 4년과 대학원 2년에 임상 3년 이상 등 해당 분야에서 높은 수준의 지식과 기술을 갖춘 전문성에 맞춰 업무범위를 규정한 것이다.

그러나 대한의사협회는 “전문간호사 업무범위 확대는 의사 고유 의료행위 침범은 물론 불법 의료행위와 시술을 조장한다”며 지난달 31일부터 세종시 복지부 청사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신경림 회장은 “현재 의료기관에서 행해지고 있는 불법진료 근원은 의사 부족에 기인한 것으로, 전문간호사 업무범위를 규정한 것과는 상관없는 일"이라며 "그럼에도 의협은 정부와 간호사 등 다른 보건전문인력들에게 문제가 있는 것처럼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간협은 오는 13일까지 전문간호사 13개 영역별 간호사 단체 임원진이 하루에 3명씩 차례로 1인 시위에 나설 계획이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