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코로나19 완치자, 백신 1회 접종으로 충분한 항체 생성”명지병원 임재균 교수, 확진자 대상 항체가 변화 연구 결과
"완치자, 2회 접종지침을 1회로 수정하면 백신 절약 가능해"

[라포르시안] 코로나19에 걸렸던 사람은 두 차례 접종해야 하는 백신을 1차 접종하는 것만으로도 바이러스에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항체가 생긴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코로나19 완치자도 두 차례 백신을 접종하도록 한 현행 접종지침을 1회 접종으로 변경하고, 남는 1회분을 부족한 백신수급 해소에 사용할 수 있는 정책적 제안의 단초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명지병원은 최근 임재균 교수(진단검사의학과) 연구팀이 ‘자연감염자의 백신 접종 후 항체가 변화’ 연구 결과를 대한의학회 학술지 JKMS(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에 발표햇다고 1일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완치된 경우 부스터 접종 효과가 생겨 단 한차례 백신 접종으로도 100% 항체가 생성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한 의료진 2명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중화항체 생성 여부와 이상 반응을 1년간 추적한 결과이다.

논문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한 의료진 2명은 지난해 4월 코로나19 격리병동 근무 중 확진됐으며, 1명은 무증상이었고 나머지 1명은 열흘간 가벼운 상기도 감염 증상을 보이다 호전됐다.

두 명의 의료진은 폐렴은 없었고 항바이러스제나 스테로이드 등 치료제 투여 없이 회복했다. 퇴원 후 2주, 4주차에 시행한 혈액 검사에서 코로나19 감염 후 생기는 면역글로불린 항체와 중화항체가 모두 확인됐다

이들은 코로나19 감염 후 약 10개월이 지난 올해 3월 중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1차 접종하고, 3주 뒤인 4월 초에 2차 접종까지 마쳤다.

확진 후 음압격리병상에서 10일간 치료를 받고 완치된 A 의료진은 퇴원 직후 항체가 67.7U/mL, 중화항체율 71.5%였고, 2주후 각 83.2U/mL, 56%로 변화했다. 이 후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후에는 항체가 2500U/mL, 중화항체율 97.7%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2차 접종 후에는 항체가는 동일했으며, 중화항체율은 97.1%로 소폭 감소했다.

17일간 입원 치료를 받고 완치된 B 의료진은 퇴원 직후 항체가 1.16U/mL, 중화항체율 28.2%로 A 의료진에 비해 크게 낮았다. 2주후에는 각 61.6U/mL, 71.9%로 증가했다.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후에는 항체가 2500U/mL, 중화항체율 97.5%로 최대치를 기록했으며, 2차 접종 후에는 항체가가 동일했다. 중화항체율은 97.4%로 유지됐다.

이들은 백신 1차 접종 후 3주차 혈액 검사에서 면역글로불린항체와 중화항체는 매우 증가해 코로나19 자연 감염 후 항체가의 30∼40배 수준에 달했다. 2차 접종 후 2주차 혈액에서 총 면역글로불린과 중화항체는 1차 접종 후와 큰 차이가 없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으로 2명 모두 1차 접종에서 경증의 국소반응을 보였고, 2차 접종 후에는 발열과 두통, 오한, 근육통과 같은 전신 반응을 3∼4일 호소했다.

임재균 교수는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완치된 경우 부스터 접종의 효과가 있어서 1회 백신 접종으로도 충분한 항체가 생성되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코로나19 완치자에 대해서 현재 2회 접종 지침을 1회로 수정하면 백신 절약으로 부족한 수급 상황을 개선하고 개인에게는 2차 접종으로 인한 이상 반응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