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한국 등 아시아인 대상 위식도 역류질환 '임상진료지침' 마련

[라포르시안] 한국인 등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한 위식도 역류질환에 관한 임상진료지침이 발표됐다.

아주대병원은 소화기내과 이광재 교수 등 국내외 소화기질환 전문 교수 35명이 연구팀을 구성해 아시아 각국에서 발표된 문헌 자료들을 기반으로 지난 2019년 5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한국인을 포함 아시아인에 적합한 위식도 역류질환의 진단과 치료에 관한 임상진료지침을 마련했다고 1일 밝혔다. 

위식도 역류질환은 위의 내용물이 식도나 구강으로 역류하면서 불편한 증상이나 합병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통계청 발표에 의하면 매년 400만명 이상이 위식도 역류질환으로 진료를 받을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하지만 위식도 역류질환과 비슷한 증상이지만 실제로 아닌 경우도 많아서 진료에 혼란스러운 부분이 있다.  

지침의 주요내용을 보면, 먼저 위식도 역류질환의 전형적인 증상인 ‘가슴 쓰림’과 ‘신물 역류’ 없이 인후두 이물감, 흉통, 만성 기침 등의 비전형적인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 위식도 역류질환일 가능성이 비교적 낮다. 

위식도 역류질환의 약물 치료를 했을 때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다면 다른 원인을 의심해봐야 한다. 

최근 비전형적인 증상들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증가하면서 위식도 역류질환으로 오인돼 장기간 부적절한 치료를 받는 경우가 흔해 특히 유의해야 한다. 위식도 역류질환은 대부분 내시경검사로 진단한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실제로 역류성 식도염이 명확하게 관찰되는 일부 환자(30% 미만)에서만 확인이 가능하다. 

역류성 식도염이 동반되지 않는 경우가 훨씬 많으며, 이런 경우 약물을 투여해 증상이 호전되는지 지켜보거나 ‘보행성 식도 임피던스-산도 검사’를 시행한다.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에서의 역류에 대한 수치 기준은 서양보다 낮다. 

치료제인 위산분비 억제제는 가능하면 매일 지속적으로 복용하지 않고, 증상이 심할 때 며칠간 복용하고 증상이 사라지면 중단하는 방법을 사용해야 한다. 이렇게 하면 장기간의 약물복용으로 인한 부작용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과체중이나 비만한 경우 체중감소가 위식도 역류질환 발생을 줄일 수 있다. 수술적인 처치는 장기간 위산분비 억제제 투여를 대체할 수 있지만, 수술전 반드시 위식도 역류질환이 맞는지 확인해야 한다. 

책임연구자인 이광재 교수는 "환자 증가와 함께 치료제인 위산분비 억제제의 사용량도 급증하면서 약물의 과다 사용과 남용으로 인한 부작용의 우려가 있다"면서 "한국인 위식도 역류질환에 적합한 유지 치료법을 찾기 위해 전국 25개 병원이 참여하는 다기관 임상연구가 지난 작년 3월부터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지침은 대한소화기기능성질환·운동학회 학술대회에서 발표됐고, 아시아 공식학회지 10월호에 '위식도 역류질환의 진단과 치료에 관한 서울 진료지침'이란 제목으로 소개될 예정이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