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철결핍성 빈혈 환자 40% 하지불안증후군 따른 수면장애 겪어
조용원 교수.

[라포르시안] 철결핍성 빈혈 환자 중에서 40% 이상이 하지불안증후군으로 수면장애를 겪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계명대 동산병원은 수면센터 조용원 교수가 혈액종양내과 도영록 교수와 함께 철결핍성 빈혈 환자 124명을 대상으로 하지불안증후군의 빈도 및 임상적 특징을 조사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철결핍성 빈혈 환자 중 40.3%(50명)에서 하지불안증후군이 동반됐으며, 이 중 82%(41명)는 중증 이상의 수면장애를 겪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하지불안증후군이 동반된 빈혈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수면장애가 심하고 불안, 우울증 등 정서장애까지 동반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번 연구는 미국수면학회에서 발간한 「Journal of Clinical Sleep Medicine」(Volume 17(7) July 2021)에 게재됐다.

조용원 교수는 “철결핍성 빈혈 환자의 상당수가 하지불안증후군이 있어 불면증이 심하고 수면의 질이 나쁘다. 수면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빈혈환자 치료 시에는 하지불안증후군 유무에 대해 확인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