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헬스in사이트
8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요로결석’...재발도 잦아

[라포르시안] 얼마 전 옆구리와 복부 아래쪽에 칼로 찌르는 것 같은 통증을 느낀 50대 남성, 응급실을 방문해 ‘요로결석’을 진단받았다.

노태일 고대안암병원 비뇨의학과 교수

만약 10mm 이상으로 크기가 컸다면 수술을 해야 했지만 크기가 5mm 정도로 작고 단단하지 않아 배출촉진요법을 통해 자연배출로 치료할 수 있었다.

요로결석 환자는 매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인에서 10년 누적발생률은 5.71%이며 남성 7.07%·여성 4.34%로 남성이 더 많이 겪는다. 땀이 많이 나는 여름, 특히 8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가족 중에 요로결석을 겪은 사람이 있다면 자신도 요로결석의 위험이 크며 요로결석은 한 번 발생하면 재발하는 경향이 있다. 요로결석은 신장에서 방광까지 소변이 이동하는 구간에 결석이 발생하는 것으로 극심한 통증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요로결석은 X-ray를 이용한 선행성요로조영술(Intra-Venous Pyelography·IVP)이나 CT 촬영 등 영상진단법을 통해 결석 존재유무와 크기 및 위치를 파악해 진단할 수 있다.

자연유도배출법, 체외충격파쇄석술, 내시경 수술, 복강경 및 로봇수술 등을 통해 치료할 수 있는데 결석 크기와 위치, 개수, 성분, 증상 지속 여부, 동반 질환에 따라 치료법 선택이 달라질 수 있다.

일반적으로 크기가 5mm 내외 작은 요로결석이라면 별다른 치료 없이도 자연배출을 기대할 수 있으며, 배출을 촉진하기 위해 알파차단제 등을 이용한 배출촉진요법을 사용할 수 있다.

만약 자연배출이 되지 않고 지연되는 경우 체외충격파쇄석술 혹은 수술적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노태일 고대안암병원 비뇨의학과 교수는 “약물 등을 통한 배출촉진요법 후에도 자연배출 가능성이 낮으며 지속적인 폐색(수신증)이 동반된 경우, 적절한 진통제 투여에도 통증이 지속되는 경우 체외충격파쇄석술 혹은 내시경 수술이나 복강경 및 로봇수술을 통해 결석을 제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요로결석을 겪었던 사람이라면 재발 위험이 크기 때문에 예방을 위해 하루 2~3ℓ의 수분을 섭취하고, 염분과 단백질 섭취를 줄여야 한다"며 "구연산 함량이 높은 오렌지, 귤, 레몬 등 과일과 채소를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