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방역당국, 수도권 22개 상급병원 등에 병상 확보 행정명령 내려코로나19 4차 유행 장기화로 환자 치료 병상 빠르게 고갈

[라포르시안] 코로나19 4차 유행이 계속되면서 위중증환자가 많아지자 이들을 치료할 병상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오늘 중대본 회의에서 수도권 병상 확보 방안을 논의했으며, 그 결과 오늘부터 수도권 병상 확보를 위한 행정명령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4차 유행이 계속되면서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위중증환자도 많아지고 있다"면서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수도권의 경우 점차 병상 여유가 줄어들고 있다"고 했다. 

현재 수도권 중환자 병상은 총 497병상 중 약 17%인 344병상이 사용되고 있다. 중등증환자를 위한 감염병 전담병원은 총 3,773병상 가운데 2,993병상(80%)이 사용 중이다. 

다만, 무증상 ·경증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는 1만 3,063병상 중 5,295병상의 여유가 있다. 

정부는 적절한 환자 치료를 위해 병상을 추가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중환자치료병상 약 170병상을 추가로 확보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수도권의 22개 상급종합병원의 중환자병상을 현행 1%에서 1.5%로 확대한다. 

700병상 이상 규모의 수도권의 9개 종합병원도 허가병상의 1%까지 추가로 중환자병상을 준비해야 한다. 

중등도환자를 위한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도 약 590병상을 확충한다. 수도권의 300~700병상 규모의 종합병원 중 코로나19 치료병상을 운영하지 않고 있는 26개 병원에 대해 5% 이상 전담병상을 확보하도록 할 방침이다. 

손 반장은 "이러한 병상 확충이 이루어진다면 수도권에서 매일 1,600명 규모의 환자가 계속 발생하더라도 적절한 의료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해당 의료기관은 오늘부터 2주 내에 환자를 치료할 수 있도록 신속히 병상 확충을 준비할 예정"이라고 했다. 

정부는 비수도권의 병상 현황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현재는 권역별로 공동대응을 하고 있지만, 필요하다면 추가로 병상 확보를 추진할 예정이다. 

정부는 코로나19 진료에 참여하는 의료기관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예우와 지원과 보상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방침도 분명히 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