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복합부위통증증후군 환자 삶의 질, 100점 만점에 32점

[라포르시안] 김재헌 건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는 복합부위통증증후군 환자들이 심한 통증으로 일상생활에 지장 정도가 심하고 발병 이후 직업에 종사하지 못하는 비율이 급격히 증가했다고 12일 발표했다.

‘Multicenter survey of symptoms, work life, economic status, and quality of life of complex regional pain syndrome patients’를 주제로 한 이번 연구는 그동안 소규모로 이뤄진 것과 달리 251명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복합부위통증증후군 환자 연구결과라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김재헌 건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김재헌 교수는 대한통증학회를 통해 전국 37개 대학병원 통증치료실에서 치료 받고 있는 복합부위통증증후군 환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환자의 성별, 연령, 직업, 외상 원인, 일상 활동 정도, 통증 강도, 수면 장애 여부, 교육 정도, 경제적 상태, 치료 효과, 자살 충동에 대한 내용과 함께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발간한 삶의 질에 대한 26가지 질문도 함께 조사했다.

그 결과 절반이 넘는 환자(54.2%)들이 스스로 일상생활을 영위하지 못하고 있었고, 통증 강도는 10점 만점에 평균 7.15로 심한 통증을 호소했다.

복합부위통증증후군이 발생하기 전에는 직업이 없는 환자가 7%였으나 발병 이후 57%의 환자가 직업 활동을 하고 있었다. 또 83.4%의 환자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증상이 나타나고 진단받는 데까지 6개월 이상 걸린 경우가 72.1%였으며, 이 가운데 1년 이상 지난 후에야 진단을 받은 비율도 43.5%에 달했다.

또 수면장애를 겪는 환자 비율은 92.1%로 통증으로 인한 수면장애가 대부분이었고 자살을 생각해본 적이 있는 환자도 80.5%로 나타났다.

WHO에서 만든 삶의 질에 대한 설문에서도 100점 만점에 평균 32점 이하로 낮은 만족도를 보였다.

김재헌 건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는 “특히 직장 여부, 일상생활의 영위 정도, 수면시간과 치료 효과, 자살에 대한 생각은 복합부위통증증후군 환자들의 낮은 삶의 질과 밀접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수면장애가 있다고 답한 92.1%의 평균 수면시간은 4.9시간으로 이마저도 통증으로 자다 깨다를 반복하는 경우가 많았고, 많은 환자들이 심한 통증으로 자살에 대한 생각을 할 정도로 심각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7월 SCIE 논문인 ‘Korean Journal of Pain’에 게재됐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