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톡톡뉘우스
[연재칼럼] 앞니 삭제 없이 수복 가능한 메릴랜드브릿지

선천적으로 치아결손이 있는 경우나, 갑작스럽게 치아가 상실된 경우 임프란트나 인공치아 시술을 시행하게 되지만 여건이 되지 않아 시행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기존의 보철치료로 불리는 브릿지는 이를 대체하기 위해 기존 치아를 깎아 연결하는 방법으로 치료를 시행하였는데 기존 치아를 삭제하여야 하는 단점이 있었다. 하지만 메릴랜드브릿지는 이와 다르게 치아를 삭제하지 않고도 결손된 치아를 개선할 수 있어 대안이 되고 있다.

메릴랜드브릿지는 주변치아를 많이 삭제하지 않고 보철의 양옆에 윙(날개)을 달아 주변치아에 접착하는 치아 브릿지 치료이다. 다소 생소할 수 있지만 주변치아의 삭제 없이 치아를 대신할 보철의 양쪽에 날개형태를 만들어서 접착해주는 보철치료이다. 양옆으로 붙여주기 때문에, 저작력이 강한 곳에는 시술이 어려워 어금니 부위에는 추천되지 않으며 주로 앞니 결손 시 많이 사용되는 방법이다.

때문에 임플란트 시술이 어렵거나 손실된 치아를 대신하여 인공치아를 시행할 수 없을 때 효과적이며, 주변치아에 손상을 주지 않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일반적으로 충치와 함께 상실된 치아가 함께 있을 경우에는 일반 브릿지를 통해 치료하지만, 앞니 부분에 결손치아가 있고 틈이 있거나 잇몸이나 치조골로 인해 임플란트 시술이 어려운 경우엔 메릴랜드 브릿지가 대안이 되어 치료의 방법으로 꼽힐 수 있다.

하지만, 메릴랜드브릿지가 앞니 결손 시 모두 시행이 가능한 것은 아니다. 윗니 아랫니의 교합이 너무 센 경우에는 브릿지 시술을 하더라도 탈락할 가능성이 높고, 강한 힘이 맞물리는 어금니의 경우 이를 버티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 추천되지 않는다. 이러한 특성 때문에 앞니에 추천하며, 상실된 치아만을 대체하는 보철치료를 원한다면 메릴랜드브릿지를 선택해 볼 수 있다.

치아삭제 없이 가능한 방법으로 법랑질이 그대로 보존되어 지대치로 사용하는 치아에 대한 부담이 적으며, 임플란트를 할 수 없는 경우에 결손된 치아부위를 수복할 수 있는 심미치료의 한 방법이다.

[도움말] 석촌 베스필치과 조종만 대표원장

라포르시안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포르시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