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이세광 고대의대 대학원생, '최우수 젊은 연구자상' 수상아시아·오세아니아 신경재활학회서 연구역량 입증

[라포르시안] 이세광 고려대의과대학(학장 윤영욱) 뇌신경과학교실 박사과정 대학원생이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인도에서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4회 아시아·오세아니아 신경재활학회 학술대회’(4th Asia Oceanian Congress on NeuroRehabilitation·AOCNR 2021)에서 ‘최우수 젊은 연구자상’(1st Winner of Young Investigator Award)을 수상했다.

이세광 고대의대 뇌신경과학교실 대학원생

이세광 대학원생은 고대의대를 졸업하고 고대안암병원에서 재활의학과 전문의를 취득했다. 이후 고대의대 의사과학자(Physician-Scientist) 양성 프로그램에 선발돼 뇌신경과학교실 박사 학위과정에 있다.

주 연구 분야는 신약 개발과 뇌신경 재활분야 융합을 통한 중개연구이며, 미래의학을 선도하는 중개연구자를 목표로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총 46개국 1,252명이 참가한 이번 학회에서 주어진 젊은 연구자상은 뇌신경재활분야의 혁신적인 연구기법이나 치료기법을 개발하거나 뇌신경재활분야의 다학제 연구 경험 등 우수한 연구성과를 보인 35세 이하 연구자 10명에게 수여됐다.

이세광 대학원생은 뇌질환 후 손상된 기능을 평가하고 예후를 예측하기 위해 뇌신경영상을 활용하고 외상성뇌손상의 급성기 치료를 위해 신약 재창출 전략을 적용해온 그간의 연구 성과들을 발표했다. 이 결과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한 연구자들 가운데 최우수 수상자(1st Winner)로 선정됐다.

그는 “이번 수상을 이끌어주신 김원기 지도교수님과 편성범 고대안암병원 재활의학과 지도교수님께 감사드리며, 꾸준히 수행해온 연구 성과들이 뇌질환으로 고통 받는 환자분들에게 실제적인 도움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기초와 임상을 아우르는 경쟁력을 갖춘 의사과학자로서 더욱 성장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