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모유수유, 유전성 난소암 발생위험 예방 효과 확인

[라포르시안]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는 의학통계분석팀 박은영 연구원, 자궁난소암센터 임명철 교수가 용인세브란스병원 어경진 교수와 함께 BRCA1/2 변이 보유자의 모유수유와 난소암 발생위험의 상관관계를 분석, 모유수유가 유전성 난소암 발생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의학적 근거를 제시했다고 5일 밝혔다.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BRCA1/2는 약 15~20% 난소암 환자에서 발견되는 변이이다. 일단 발견되면 혈연관계 가족의 50%가 변이를 보유함을 의미한다. 

BRCA1/2 변이는 난소암뿐만 아니라 유방암, 대장암, 췌장암, 전립선암 등 여러 암질환 발생위험을 높인다.

건강한 사람에서 모유수유는 난소암 위험을 약 24% 감소시키는데, 수유 기간이 길수록 난소암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보고됐다. 다만 유전성암 소인이 있는 경우 모유수유가 난소암 예방 효과는 있는지 지금까지 잘 알려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2021년 5월까지 보고된 총 14,601명의 변이 보유자를 대상으로 한 5편의 연구결과를 이용해 메타분석을 실시했다. 그 결과, BRCA1/2 변이를 보유한 건강한 사람에서 난소암 발생위험이 22%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수유기간이 1년을 초과한 경우 1년 이하에 비해 BRCA1 변이 보유자는 21.3%, BRCA2는 43.3% 난소암 발생위험이 감소했다. 

연구책임자인 임명철 국립암센터 교수는 “난소암 환자에서 BRCA1/2 변이가 발견되면, 한 가계에서 많게는 수십 명의 동일한 변이 보유자가 확인되기 때문에 이들 가족의 암 예방에 대한 노력이 중요하다”라며 “난소암 환자에서 BRCA1/2 변이가 발견되더라도 올라파립(린파자), 니라파립(제줄라) 등 PARP 저해제를 투약해 재발을 억제하고, 복강내 항암치료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립암센터 암환자토탈헬스케어연구단 과제로 수행했다. 연구 결과는 부인종양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부인종양학회지(Gynecologic Oncology)' 최신호에 실렸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