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헬스in사이트
물놀이 후 생길 수 있는 ‘레지오넬라증’, 증상과 예방법은?

[라포르시안] 수영장으로 여름휴가를 다녀온 박모 씨(34)는 이후 고열과 두통에 시달렸다. 코로나19 증상인가 싶어 검사를 받은 결과 ‘레지오넬라증’을 진단받았다.

윤지현 건국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레지오넬라증은 레지오넬라 균에 의해 발생하는 감염성 질환. 레지오넬라증은 폐렴으로 나타나는 ‘레지오넬라 폐렴’과 비폐렴형인 ‘폰티악 열’로 분류한다.

레지오넬라균은 수중 환경에서 주로 발견된다.

호수나 강뿐 아니라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급수, 배수 시설, 냉각타워, 목욕탕, 수영장 등에서 확인된다. 특히 25~40도 정도의 따뜻한 물에서 잘 자란다는 특징이 있다.

윤지현 건국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레지오넬라 균은 수중 환경에서 에어로졸화 되면서 사람에게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데, 사람 사이의 감염은 일어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이어 “레지오넬라 폐렴은 발열·기침 등 증상이 나타나 폐렴과 구분이 어렵지만 가래가 많지 않고, 소화기계 증상이나 두통 등 전형적이지 않은 증상들이 동반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폰티악 열은 노출 후 40~60시간 이내 증상이 나타나는데 주로 발열·기침·두통이 흔하고 복통과 호흡곤란 등은 흔치 않게 나타난다.

레지오넬라 폐렴은 남성과 흡연자, 고령에서 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만성 심장질환, 만성 폐질환, 당뇨, 신장 기능 저하 등 만성질환, 장기 이식, 면역억제제를 복용 등도 위험 요소로 꼽힌다.

폰티악 열의 경우 특별한 치료 없이도 3~5일이면 증상이 호전된다. 다만 정확한 진단을 위해 병원을 방문해 검사하는 것이 필요하다.

윤지현 교수는 “레지오넬라 폐렴의 경우에는 발열과 기침 등 폐렴을 의심할 만한 증상이 있다면 병원을 방문해 검사를 받고 적절한 항생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레지오넬라증은 예방접종이 없고, 이전에 레지오넬라증에 걸려 항체가 생긴 환자도 다시 감염될 수 있다.

예방을 위해서는 사용하는 목욕탕, 욕조수를 주기적으로 청소하고 에어컨 필터, 수도꼭지, 샤워기 등 물기가 있는 곳을 정기적으로 청소하고 소독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