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바이오
제이브이엠, 2분기 영업익 33억..."약국 자동화 시장 성장세"

[라포르시안] 의약품 자동조제 및 자동화 전문기업 제이브이엠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271억원과 영업이익 33억원, 순이익 22억원을 기록하고, 연구개발에는 20억원을 투자했다고 29일 잠정 공시했다. 

직전 분기와 대비해 매출은 13.5%,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105.6%, 20.8% 증가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2.7%, 21.5% 늘었다.

이같은 안정적 실적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맞아 전 세계 약국 자동화 분야 시장 규모가 성장하는 기조 속에서 자회사인 '제이브이엠 유럽'의 실적 개선에 기반하고 있다고 제이브이엠은 설명했다.

제이브이엠 유럽의 올해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69.7% 증가한 65억원, 영업이익은 5억7,000만원을 달성하며 흑자 전환했다. 제이브이엠 매출 비율은 국내 58.3%, 수출 41.7%이다.

제이브이엠의 약국 자동화 분야 국내 시장 점유율은 90%대에 이른다. 수출 비중은 유럽 27.2%, 북미 10.6%, 기타 지역 3.9%다.

제이브이엠 관계자는 “비대면 헬스케어 부문 글로벌 시장이 확대되면서 약국 자동화 기기 시장도 점차 커지는 추세여서 하반기에는 큰 실적 성장이 예상된다”며 “제이브이엠은 혁신 기술을 토대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주도할 역량 있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