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바이오
대웅제약 “나보타, 中 임상 3상서 미간주름 개선 효과 입증"

[라포르시안]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나보타’의 중국 3상 임상의 성공을 알리며 3년 내 중국에서 매출 1위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28일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의 중국 임상 3상 Topline 결과를 공개했다.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의 가이드라인에 근거해 실시한 임상 3상에서는 중등증에서 중증의 미간주름이 있는 환자 473명을 대상으로 나보타와 대조약 보톡스를 동일 용량으로 1회 투여한 후 16주까지 4주 간격으로 미간주름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주평가변수인 투여 후 4주째에 미간주름 개선 정도에서 나보타 투여군은 92.2%, 대조군은 86.8%로 비열등성을 입증했다.

대웅제약은 선진국에서 검증된 나보타의 제품력을 바탕으로 중국 고객에 맞는 최적의 차별화 마케팅전략을 통해 중국시장에서도 K-바이오의 위상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사업본부장은 “중국 시장은 미국 다음가는 큰 규모이지만, 아직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경험률이 1%대에 불과해 폭발적인 성장잠재력이 기대되는 시장이다”라며 “내년 출시를 목표로 중국 진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며, 차별화된 사업전략을 통해 3년 내 중국에서 매출 1위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웅제약은 최근 미국 연방순회항소법원이 주보(나보타의 미국 수출명) 수입금지 명령을 포함한 ITC 최종결정을 환송한다는 결정에 대해 소송 관련 불확실성을 완전히 걷어냈다며, 세계 최대 톡신 시장인 미국 시장점유율을 공격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앞서 획득한 미국과 유럽의 판매허가와 함께 중국에서도 판매허가를 획득해 세계 3대 톡신 시장을 석권하는 그랜드 슬램 달성을 통해 K-바이오의 기술력을 세계 시장에서 확고히 자리매김한다는 복안이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