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천식·COPD환자, 코로나19 유행에도 흡입스테로이드제 사용 유지해야
사진 왼쪽부터 안태준 교수, 이진국 교수.

[라포르시안] 국내 연구진이 코로나19 유행에도 흡입 스테로이드의 안전성을 입증하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은 호흡기내과 안태준 교수(제1저자)와 서울성모병원 호흡기내과 이진국 교수(교신저자) 연구팀이  2019년 1월부터 2020년 5월까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건강보험 청구자료를 이용, 코로나19 환자 흡입 스테로이드 사용여부와 사망률, 재원기간, 중환자실 입실과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고 14일 밝혔다. 

연구팀은 총 6,520명의 코로나19 확진 환자를 대상으로 흡입스테로이드 비사용군(6,335명)과 사용군(185명)으로 구분했다. 

연령, 성별, 동반질환, 사회·경제적 지위 등 교란 변수를 보정한 결과 양군 간의 사망에 유의차이가 없었다. 또한 평균 재원일수와 중환자실 입원율 역시 차이는 없었다. 

연구팀은 ▲기저질환이 많을수록 ▲고령 남성일수록 ▲열악한 사회·경제적 위치에 있을수록 코로나19 확진 환자에게 사망 등 부정적 예후가 나타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았다.

안태준 교수(제1저자)는 “본 연구는 국내 빅데이터를 활용해 코로나19 환자를 전수 조사한 연구로 의미가 있으며, 흡입스테로이드를 사용하는 천식 또는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환자들의 흡입스테로이드 사용에 대한 불안감 해소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진국 교수(교신저자)는 “코로나19 유행에도 흡입스테로이드를 유지해야 하는 근거를 제시한 의미있는 연구로서 환자 치료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코로나19에 특히 취약한 그룹은 예방 접종이 반드시 필요한 대상자임을 유추할 수 있는 연구로서 접종 중요성을 강조할 수 있는 좋은 근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아시아·태평양 호흡기학회(Asian Pacific Society of Respirology) 학술지 '호흡기학'(Respirology) 2021년 6월호에 실렸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