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대한면역학회 학술지 'Immune Network' 피인용지수 6.0 넘어

[라포르시안] (사)대한면역학회(회장 윤지희) 공식학술지인 'Immune Network'가 지난 6월 30일 발표된 피인용지수(JCR Impact Factor)에서 6.303을 달성했다.

피인용지수는 Clarivate Analytics가 전 세계에서 발행되는 학술지 대상으로 게재된 논문의 우수성 및 국제화 정도 등을 종합평가해 SCIE 학술지로 선정한 다음, 그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이 전 세계 다른 연구자에 의해 인용되는 정도를 수치화한 값이다.

2017년 9월 SCI급 학술지로 선정된 Immune Network는 2018년 피인용지수를 처음 받을 당시 2.524라는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후 매년 꾸준히 상승해 올해는 6.303(면역학 분야 학술지 상위 25%)을 받았다. 

현재 Immune Network 편집위원장은 충북대학교 약학대학 이종길 교수가 맡고 있다. 이 교수는 2011년 대한면역학회 회장을 지냈으며, 회장을 역임한 후에도 Immune Network 국제화를 위해 2013년부터 현재까지 9년째 편집위원장을 맡아 왔다. 

이 교수는 “피인용지수 5.0은 세계적 우수학술지로 인정받는 기준이며, 올해 6.0을 넘은 것은 엄청난 도약”이라며 “국내 면역학 분야 대표 학술지이자 아주 우수한 논문을 발간하고 있는 Immune Network가 세계 탑 수준의 학술지로 발전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것이 입증된 것으로, 다음 목표는 피인용지수 10.0 돌파”라고 말했다.

윤지희 대한면역학회 회장(한양대의대 해부·세포생물학교실 교수)은 “면역학은 감염 및 면역계 질환뿐 아니라 암, 대사성증후군, 신경계질환 등 각종 비면역계 질환을 이해하고 조절하는데 근간이 되는 학문이지만 면역학 연구는 다른 분야 연구에 비해 가성비가 낮은 편”이라며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면역학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면역학이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국가적인 차원에서 아낌없이 지원하고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