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길병원 김대원 교수·심성재 수간호사, 복지부 장관상 수상
사진 왼쪽부터 김대원 교수, 심성재 수간호사.

[라포르시안] 가천대 길병원(병원장 김양우)은 진단검사의학과 김대원 교수와 국가지정음압병동 심성재 수간호사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기여한 공로로 최근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각각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김 교수는 진단검사의학과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하며, 코로나19 발생 이후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가르는 진단검사를 신속하고, 신뢰성 있게 제공하기 위해 소임을 다했다. 

김 교수는 일 평균 150건 이상의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수행했으며, 새롭게 개발된 여러 진단키트들 가운데 신뢰성은 높이고, 검사 시간은 단축할 수 있는 키트를 발굴하기 위해 노력했다.

심성재 수간호사는 중환자실 수간호사로 근무하다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이를 전담하는 국가지정 음압병상 수간호사로서 지금까지 근무하고 있다. 

중증의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병상의 책임자로서, 환자는 물론 간호사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안전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특히 감염관리실과 연계해 보호구의 올바른 착용 교육 등 철저한 병실 환경 관리 및 직원들의 감염관리에 힘써 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