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명지병원, 인천국제공항 T1 코로나19 검사센터 운영

[라포르시안]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은 오는 8월부터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는 여객과 공항 상주직원, 항공사 직원 대상으로 코로나19 RT-PCR 검사를 시행하는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T1) 코로나 검사센터’를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명지병원과 인천국제공항공사, 이원의료재단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검사센터 운영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 따라 명지병원은 오는 7월까지 제1여객터미널에 1일 최대 3000여 건까지 코로나19 검사가 가능한 인력과 시설, 장비 등을 갖춘 검사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명지병원이 운영하는 인천공항 T1 코로나 검사센터(서편)에서는 신속 RT-PCR 진단키트를 사용해 하루 8회 이상 검사를 시행하고, 이용자는 검체 채취 2시간 만에 확인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신속 항원․항체 검사는 40분 만에 결과를 알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취득한 신속 RT-PCR 진단키트는 DNA중합효소 사용을 통해 유전자 증폭시간과 횟수를 단축시키는 방식으로, 기존 일반 RT-PCR 검사 방식과 함께 대부분 국가에서 인정받고 있는 확진자 판정용이다.

명지병원은 인천국제공항공사, KT 등과 협력으로 검사센터 예약·접수·수납, 코로나19 검사 음성확인 디지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인천공항 Safe2Go’를 개발, 검사센터 개설과 함께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은 “그동안 제2여객터미널까지 이동해 검사를 받아야 했던 제1여객 터미널 이용자 불편을 해소하게 됐다”며 “해외 각국 요구에 맞춰 항체검사, 항원검사, 신속 PCR 방식 등으로 검사를 수행해 이용객 출국편의를 증진시키는 코로나19 전문 검사센터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