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서울시병원회 회장단, 오세훈 시장과 회동..."회원병원들 어려움 호소"

[라포르시안] 서울시병원회는 고도일 회장이 지난 17일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병원계 현안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이날 회동에는 서울시병원회 박종훈 부회장(고려대 안암병원장)과 김병관 기획정책위원장(혜민병원장)이 배석한 가운데 고도일 회장이 회원병원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겪어온 어려운 상황을 설명한 후 "서울시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병원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정책을 펴 줄 것"을 요청했다.

박종훈 부회장은 "서울시가 앞장서서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의료산업을 적극 키워 나가 줄 것"을 요구하면서 "이는 의료계의 발전은 물론 정부가 추구하는 일자리 창출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병관 기획정책위원장도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되면 서울시병원회 행사인 병원인 걷기대회 등에 서울시에서도 적극 참석해 주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오세훈 시장은 "서울시병원회에서 기대하고 있는 바를 충분히  이해했다"면서 "가능한 범위에서 최대한 협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