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의료 AI 기업, 해외 파트너 손잡고 글로벌 경쟁력 강화코어라인소프트·뷰노·루닛 등 글로벌 파트너십 선점 경쟁

[라포르시안] 시장조사기관 마켓스앤마켓스(MnM)는 글로벌 인공지능(AI) 헬스케어시장이 2018년부터 연평균 50%씩 성장해 2025년 362억 달러(약 43조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프랑스 시장조사기관 욜 디벨롭먼트(Yole Development) 또한 의료영상용 AI 시장 연평균 성장률이 36% 증가해 시장규모가 2019년 약 5000억 원에서 2025년 약 3조3000억 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추산했다.

국내 AI 헬스케어시장은 연평균 45%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의료 AI 시장의 고성장이 전망되는 가운데 국내 의료 AI 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 파트너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폐 전문 AI 진단 솔루션으로 입지를 구축한 코어라인소프트(대표이사 김진국 최정필)는 유럽 최대 폐암 검진 임상시험 ‘넬슨’(NELSON) 팀으로 구성된 iDNA와 공동 제품 개발을 협약해 유럽 주요 6개국 2만 6000명을 대상으로 최적화된 폐암검진 프로토콜 수립을 위한 ‘EU LCS Trial’을 비롯한 대규모 연구를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또 AI 솔루션 기술력을 인정받아 독일 폐암 검진 임상사업 ‘한세’(Hanse) 프로젝트의 SW 단독 공급 벤더로도 선정됐다.

지난달에는 미국 스탠포드의대 3D 실험실 공식 홈페이지에 코어라인소프트 솔루션이 소개되는 한편 미국 하버드의대 메사추세추병원(MGH)과도 폐암 검진과 만성폐쇄성폐질환 진단 솔루션 사용성 평가를 통한 연구개발 협력을 진행 중이다. 코어라인소프트는 3D 영상 기반 AI 진단 솔루션으로 미주지역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1호 AI 의료기기를 출시한 뷰노는 일본 대만 등 아시아시장을 집중 공략하고 있다. 지난해 소니 자회사 엠쓰리와 뷰노 AI 솔루션의 일본 내 판권 계약에 이어 올해 초 대만 CHC 헬스케어 그룹과도 의료 AI 솔루션 4종에 대한 총판계약을 체결했다.

엠쓰리와 CHC 헬스케어 그룹은 영업 인프라를 활용해 현지 시장에서 뷰노 제품을 판매한다.

뷰노는 몽골 국립전염병센터(NCCD)에도 AI 기반 흉부 X-ray 영상 판독 보조 솔루션 ‘뷰노메드 체스트 엑스레이’를 공급했다.

루닛 인사이트 MMG로 유방 촬영술을 분석하는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프레드릭 스트랜드 박사. 루닛은 최근 실제 유방암 검진 환경에서 AI 성능을 검증하기 위해 스웨덴 왕립 카롤린스카 연구소와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루닛은 글로벌 X-ray 시장 판로 개척에 공을 들이고 있다.

루닛은 2019년 일본 후지필름, 2020년 GE헬스케어와 진단영상장비에 AI 솔루션을 탑재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올해 3월 네덜란드 필립스 본사와도 파트너십을 맺었다. <관련 기사: 필립스코리아, 루닛·뷰노와 의료 AI 연구개발 업무협약>

한편, 글로벌 의료 AI 시장은 주요국 중심으로 정부 주도 투자와 규제 완화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각 기업들의 매출 본격화가 미비한 상황이다.

미국 사례를 살펴보면 AI 의료 영상 분석기업 아테리스(Arterys)·하트플로우(Heartflow)는 현재 연 매출액이 200억 원 미만에 불과하다.

하지만 하트플로우의 경우 AI 기반 관상동맥 분석솔루션이 미국 FDA 인허가를 받은 뒤 매출이 가파르게 상승해 기업가치가 약 1조 7000억 원에 달한다.

코어라인소프트 관계자는 “의료 AI 솔루션은 임상적 유효성을 입증하면서 의료현장에서 활용도가 점점 커지고 있는 만큼 향후 본격적인 시장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글로벌 의료 AI 시장의 급속한 성장과 국내 주요 기업들의 경쟁력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각 기업이 내세우는 핵심 경쟁력 및 글로벌 진출 전략과 파트너 선점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