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유전성 난치질환 '체외서 유전자교정 후 이식' 새 치료법 개발한양대병원 최동호 교수·한양대 배상수 교수 공동 연구

[라포르시안] 간, 중추신경계, 신장에 축적돼 여러 가지 증상을 유발하고, 간암 발병율을 높일 수 있는 티로신혈증 등 유전성 난치질환을 치료하는 과정에서 부작용을 현저히 낮춘 ‘유전자교정 세포치료 방식’ 치료법이 개발됐다.

한양대학교병원은 외과 최동호 교수와 한양대학교 화학과 배상수 교수 공동연구팀이 줄기세포분야 세계적 학술지인 'Cell Stem Cell' 온라인판에 ‘저분자 화합물 유래 간 전구∙줄기세포-염기교정∙프라임교정 기술 융합’이라는 논문을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유전성 난치질환은 약물을 이용한 치료의 경우 완치보다는 증상 악화를 늦추거나 현재 상태 유지에 초점을 맞춰왔다.

최동호 교수와 배상수 교수 공동연구팀은 유전성 난치질환 동물모델 세포를 추출, 체외에서 유전자 교정 후 다시 동물모델에 이식하는 ‘유전자교정 세포치료 방식’을 도입했다.

체외 유전자교정 세포치료 모식도. 이미지 제공: 한양대의료원

최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배 교수팀과 함께 저분자 화합물을 통해 유전성 난치질환 유래 간 전구∙줄기세포를 제작하고, 염기교정과 프라임교정 기술로 돌연변이 유전자를 교정한 후 다시 생체 내로 이식해 질병을 치료하는 전략을 세웠다.

그 결과 유전성 난치질환인 티로신혈증 동물모델에서 한 번의 치료만으로 생존율이 200% 이상 크게 개선되는 효과를 확인했다. 이는 향후 유전성 간 난치질환에 획기적인 치료 결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최동호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유전성 난치질환 환자의 세포를 추출해 체외에서 염기교정 및 프라임교정 기술을 이용해 교정한 후 다시 환자에게 이식하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향후 유전자교정 세포치료제 개발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상수 교수는 “체외 유전자교정 세포치료제는 하나의 유전자교정 치료 플랫폼으로써 안전성 및 효율성이 높아 향후 다양한 유전질환에 적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KOREA BIO GRAND CHALLENGE’ 지원을 받아 진행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