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전신홍반루푸스, 혈액 대신 뱉은 침으로 진단한다

[라포르시안] 전신홍반루푸스를 혈액이 아닌 타액)으로 간단하게 진단 및 평가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아주대병원 류마티스내과 정주양·서창희 교수(사진, 왼쪽부터)팀은 전신홍반루푸스 환자의 타액 내 '면역글로블린 감마 3의 C부위' 단백질이 루푸스의 진단 및 질병의 상태를 확인 가능한 새로운 생화학적 표지자일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전신홍반루푸스는 피부, 관절, 신장 등 다양한 장기에 염증이 발생하는 까다로운 자가면역질환이다. 

증상이 악화와 호전을 반복하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혈액검사와 소변검사를 통해 증상의 유무나 정도를 평가한다. 기존의 혈액검사를 비침습적인 방법인 타액검사로 대체할 경우 통증과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는 반복적인 채혈로 인한 환자들의 고통과 불편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전신홍반루푸스 환자군(11명)과 건강대조군(11명)을 대상으로 2차원 전기영동 및 단백 분석을 통해 타액의 단백 성분들의 변화와 농도의 차이를 확인했다. 그 결과 10개의 점, ▲면역글로블린 감마 3의 C부위 ▲면역글로블린 알파 1의 C부위 ▲S100A8 단백 ▲락토페린 ▲백혈병 관련 단백 7 ▲8-oxoguanine DNA glycosylase 등에서 농도의 차이를 확인했다.

전신홍반루푸스 환자군(97명), 류마티스관절염(57명), 건강대조군(62명)을 대상으로 웨스턴블롯 분석 및 효소 결합 면역 흡착 분석을 통해 이들 후보 단백성분의 타액 내 정확한 농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타액 내 ’면역글로블린 감마 3의 C부위‘와 ’락토페린‘ 수치가 류마티스관절염 환자군과 건강대조군에 비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전신홍반루푸스 환자들에서만 증가했음을 확인했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 면역글로블린 감마 3의 C부위 수치가 전신 염증반응을 시사하는 적혈구 침강 속도와 전신홍반루푸스의 질병활성도를 시사하는 항 이중 가닥 DNA 항체 수치가 유의한 상관관계를 보였다.

신장염을 동반한 환자들에서 동반하지 않은 환자들에 비해 면역글로블린 감마 3의 C부위 수치가 유의하게 상승해 있었다. 즉 면역글로블린 감마 3의 C부위 수치를 통해 환자의 전신 염증 상태 및 루푸스의 활성도를 확인하고, 특히 신장염 발생을 예측하거나 진단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다.

면역글로블린 감마 3의 C부위는 면역글로블린 G3으로 불리기도 하며, 이는 중성구나 대식세포 등 다양한 면역세포의 수용체에 붙어 면역반응을 유도한다. 특히 자가면역질환에서 다양한 면역글로불린들이 증가된다.

서창희 교수는 "이번 연구로 혈액이 아닌 타액 검사로 루푸스를 보다 간편하게 진단 및 평가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앞으로 타액을 이용한 진단키트 개발 등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지난 1월 국제 분자과학 저널에 '전신홍반루푸스의 비침습적 표지자로서 타액 내 면역글로블린 감마 3의 C부위)'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