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휴젤, 1분기 매출액 638억·영업익 295억…"분기 최대 실적"

[라포르시안] 휴젤㈜(대표집행임원 손지훈)은 올해 1분기 영업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은 638억2,358만원, 영업이익 294억5,827만원, 당기순이익 194억3,381만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54.7%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로 전년동기대비 139.3% 증가했다. 

영업이익률 역시 같은 기간 16.3%p 큰 폭 상승한 46.2%를 기록했다. 

회사측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와 HA필러의 국내외 고른 성장이 사상 최대 호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국내 시장에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보툴렉스’와 HA필러 ‘더채움’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1%, 46%의 성장률을 보였다. 

휴젤은 지난해 10월 국내 기업으로는 최초, 세계에서는 네 번째로 빅마켓 중 하나인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 진입에 성공하면서 올해부터 본격적인 매출이 발생했다. 

중국을 필두로 태국과 LATAM 지역에서의 판매가 견조하게 성장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03% 오름세를 기록했으며, HA필러는 아시아를 중심으로 라틴아메리카 지역에서 안정적으로 성장하면서 전년 동기대비 18.9% 상승했다.

휴젤 관계자는 “지난 1분기는 중국 매출이 본격적으로 발생하면서 국내와 해외에서 고르게 성장해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며 “올해 매출 25%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2025년 1조 클럽 가입을 목표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